장모 교환하기(swapping)......... - 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장모 교환하기(swapping)......... - 1부
최고관리자 0 28,553 2022.12.30 13:39
야설닷컴|야설-장모 교환하기(swapping)......... - 1부
장모 교환하기(swapping).........1부 장모와 장모 친구들과의 섹스 여행을 다녀 온후 나는 장모와 새로운 섹스를 꿈꾸며 계획을 세우기 시작 하였다. 그것은 바로 장모를 바꿔 먹는 것이다. 나는 나의 장모가 내 앞에서 다른 남자와 섹스를 하며 흥분 하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 과연 장모는 내 앞에서 어떤 모습으로 다른 남자를 상대할지 궁금하였다. 다른 남자의 좇이 장모 보지속을 들락 거리는 것을 상상만 해도 흥분이 된다. 나는 친구 정호의 장모를 생각했다. 정호도 장모와 한집에 같이 살면서 장모와 섹스를 즐기며 생활을 한다. 언제 시간이 나면 나는 정호를 만나서 장모 swap에 대하여 이야기를 해 보기로 하였다. 상쾌한 아침이다. 아내와 같이 출근 준비를 하는데 장모가 점심 식사후 집으로 잠시 오라고 한다. 언제나 그렇듯이 나는 낯 시간을 이용 하여 항상 장모와 섹스를 가졌던 것이다. 나는 오늘도 장모가 나와 섹스를 즐기려고 점심 식사후 집으로 오라는 것으로 알고 식사후 혼자 집에서 나를 기다릴 장모 보지를 생각하며 서둘러 집으로 갔다. 내가 현관 문을 열고 들어가자 장모는 웃으면서 나를 반긴다. 나와 장모는 누가 먼저 할 것없이 포옹을 하며 뜨거운 키스를 나누었다. 나는 장모의 혀를 입속으로 받아 들이며 손으로 치마를 들치고 장모의 보지를 드듬는다. 장모는 언제나 나에게 노팬티 차림으로 보지를 개방 하고 있었다. 장모의 털 없는 보지의 맨살이 내 손바닥에 와 닿는다. 요즘 장모는 보지털을 기르지 않는다. 항상 면도를 하여 깨끗하게 백보지를 유지 하고 있다. 나도 장모의 털 없는 보지가 마음에 든다. 나는 나의 혀를 장모의 입속으로 넣으며 가운데 손가락으로 갈라진 계곡을 문지르며 클리토리스를 자극 시켰다. 으...음.......... 장모의 입이 벌어지며 약한 신음이 흘러 나온다. 나는 장모의 치마를 들치고 앉아 장모의 보지를 혀로 핥아 주었다. 장모는 가만히 선채로 나의 오랄 서비스를 받아 들이고 있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장모가 나를 일으켜 세운다. 장모 ▶ 윤서방.......이제 그만 하고 나랑 갈데가 있어........... 나 ▶ 어디 가는데.............. 장모 ▶ 사실은 자네 장인 산소에 좀 갔다 와야 겠어............... 나 ▶ 갑자기.......장인 산소에는 왜............. 장모 ▶ 요 며칭동안 자네 장인이 자꾸 꿈에 나타나서 그래......... 나 ▶ 꿈에 나타난다고................. 장모 ▶ 그렇네........꿈에 자주 보여...... 나 ▶ 장모....혹시 나하고 장모하고 정을 통한다고 장인이 화가 나서 그런것 아닐까........... 장모 ▶ 그것은 아닐거야......꿈에 보이는 장인은 인자한 모습으로 항상 웃고 있었거던........ 나 ▶ 그럼 다행이네........... 장모 ▶ 그래도 내가 사위하고 섹스를 하는게 장인에게는 미안한 일이잖아........ 나 ▶ 그래서 산소에 갈려고 했군........... 장모 ▶ 그렇다네............ 나 ▶ 그럼 어서 가요............... 장모 ▶ 잠시 있어.....팬티는 입고 가야지........... 나 ▶ 팬티 입지 말고 그냥 가............. 장모 ▶ 외출 하는데 속옷은 입어야지................ 나 ▶ 장모 혼자 나갈때는 팬티를 입고.....나 하고 나갈때는 팬티 입지마........... 장모 ▶ 그래도........장인 산소에 가는데.......팬티는 입어야지...... 나 ▶ 앞으로 나하고 외출 할 때는 언제나 노팬티야 알았지.......... 장모 ▶ 알았어....그렇게 하지................ 나는 장모를 옆에 태우고 장인의 산소가 있는 선산으로 향했다. 나는 옆에 앉은 장모에게 치마를 위로 롤리게 하였다. 나 ▶ 장모.....치마를 위로 올리고 보지를 보이게 해봐........... 장모 ▶ 왜........... 나 ▶ 장모 보지 보면서 가고 싶어............. 장모 ▶ 그러다 사고 나면............... 나 ▶ 괜찮아.......... 장모가 치마를 위로 올리자 장모의 백보지가 눈 앞에 나타난다. 나는 그렇게 장모의 보지를 보고 만지면서 장모와 나는 장인의 산소에 도착하여 자리를 펴고 음식을 차렸다. 장모와 나는 성묘를 마치고 가지고 온 술과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하였다. 술이 한잔 들어 가자 나는 또다시 음심이 발동 하여 장인의 산소앞에서 장모와 섹스를 하고 싶어 졌다. 장인의 산소 앞에서 장모와 섹스를 하다니 장인에게는 죄스러운 일이지만 내가 장모를 사랑하며 지켜 주니 장인도 좋아 할 것같았다. 나는 장모의 치마 속으로 손을 넣어 보지를 만졌다. 나 ▶ 장모...........나 지금 여기서 한번 하고 싶은데........ 장모 ▶ 여기서.............. 나 ▶ 그래.......여기서........... 장모 ▶ 여기서는 안돼........집에가서 해........... 나 ▶ 왜 안돼.........여기서 하고 싶어............... 장모 ▶ 아무리 그래도 장인 산소 앞에서 장모와 섹스를 하겠다니........ 나 ▶ 아무도 없는 산 속에서 사랑을 나누는 것도 좋잖아......... 장모 ▶ 여기도 가끔 사람들이 올라 오는데.......... 나 ▶ 괜찮아.....한번 하자.......... 나는 그렇게 말하면서 장모의 치마를 올리고 장모를 눕혔다. 장모의 털 없는 보지가 드러나며 햇빛을 받아 하얀 보지가 더욱 반짝이며 빛을 내고 있었다. 나는 손바닥으로 장모의 보지를 쓰다듬으며 장모를 바라 보았다. 장모는 눈을 감고 누운채 한숨 섞인 목소리가 흘러 나온다. 장모 ▶ 아.......죽은 남편 산소에서 사위와 섹스를 하다니........연희(아내)아버지 미안해요....... 나 ▶ 장인도 다 이해 할 거야.......사위가 장모를 사랑 해 주니 좋아 할 거야............. 장모 ▶ 그래......연희 아버지도 우리를 용서 하실거야.......... 나는 고개를 숙여 장모의 보지를 입으로 빨면서 장모를 쳐다 보았다. 장모는 죽은 남편 산소에서 사위와 정사를 벌이려니 장인에게 무척 죄스러운 모양이다. 벌건 대 낯에 그것도 장인의 산소에서 장모와 섹스를 벌이니 정말 짜릿하고 스릴 만점이다. 장모는 그냥 눈을 감은채 다리만 벌리고 가만히 누워 있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나의 혀가 집요하게 갈라진 계곡과 동굴 속을 드나들며 클리토리스를 자극 하자 장모도 점점 쾌락의 늪속으로 빠져 들고 있었다. " 후...루...룩...쩝...쪼...옥.....쩝접......쪼...옥...... 장모 ▶ 아아........좋아......너무 흥분 돼.............. 나 ▶ 남편 무덤 앞에서 사위와 섹스를 하는 기분이 어때........... 장모 ▶ 남편에게는 미안 하지만 기분이 너무 좋아.............아아..아........ 나 ▶ 나도 이렇게 장인 산소에서 장모와 섹스를 하니 너무 좋아............. 장모 ▶ 아아....어서 어떻게 좀 해줘............. " 후르르륵...후릅...쩝접............쪼옥..족.....접접......” 장모 ▶ 아....흐..흐...흥....앙....아아아...........아....황홀해........... 나는 삽입을 하기 위해 장모의 배위로 올라가며... 나 ▶ 기분 좋아.............. 장모 ▶ 응.....기분 조..아......여기서 이러니 마음이 떨려........... 장모는 그렇게 이야기를 하면서 두 손으로 내 얼굴을 감싸며 내 입가에 가득 묻은 자신의 음수를 혀를 내밀어 핥아주고 있다. 장모는 혀로 내 입 주위를 핥아 주다가 혀를 내 입속으로 밀어 넣으며 내 혀를 감싸며 타액을 내 입안 가득 넣어준다. 장모와 나는 서로의 혀를 주고 받으며, 서로의 타액을 받아 먹으며 오랫 동안 깊은 키스를 하였다. 장모 ▶ 이제 넣어 줘.......... 나 ▶ 넣어 줄까........... 장모 ▶ 어서 넣어 줘.............. 장모는 그렇게 말을 하면서 손을 아래로 내려 나의 페니스를 잡고 보지 입구에 갖다대며 문지른다. 미끌미끌한 보지의 감촉이 귀두 끝으로 전해 온다. 나는 허리를 내리며 엉덩이를 앞으로 밀었다. 그러자 나의 페니스는 미끄럼을 타듯이 미끌 거리며 장모의 보지 깊숙히 들어가 버린다. 아............. 장모의 입에서 단발마의 신음이 터져 나온다. 나는 페니스를 장모의 보지에 삽입한채 장모의 상의를 위로 걷어 올리며 브라쟈를 풀어 내렸다. 그러자 브라쟈 속에 감추어져 있던 두 유방이 수줍은듯이 나타나며 검붉은색의 유두가 꼿꼿하게 발기되어 나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보지속에 들어있는 페니스를 움직이며 장모의 두 유방을 주무르며 빨아 주었다. 혀 끝으로 전해지는 유두의 살결의 느낌이 짜릿하게 전해진다. 장모 ▶ 어서.....해줘........ 장모는 피스톤 운동을 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었다. 나는 장모의 보지에 깊숙히 들어가 있는 페니스를 뽑아내어 질 입구에서 깔짝 거렸다. 그러자 장모가 엉덩이를 흔들며 안달을 한다. 장모 ▶ 이러는 것 싫어......깊게 넣어 줘.............. 나는 페니스를 뽑아 들고 귀두 끝으로 클리토리스를 문지르며 애를 태웠다. 귀두와 클리토리스의 마찰이 짜릿하게 온몸에 번진다. 장모 ▶ 아이....이러지 말고 힘있게 박아 줘.......... 나는 다시 페니스를 장모의 보지 깊숙히 박아 넣었다. 나는 삽입을 하자 마자 엉덩이를 움직이며 힘차게 피스톤 운동을 하기 시작 하였다. 살과 살이 부딪치는 소리가 요란하게 들리자 장모의 신음 소리 역시 크게 울려 퍼진다. "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 찔퍼덕...찔꺽... 퍼벅...퍽............." 장모 ▶ ....흐..흐...흥....앙....아아아...........아.... 그래....바로 이거야......이렇게 하는거야............ 나 ▶ 그렇게 좋아............. 장모 ▶ 으응.......조..아..........너무 좋아.........좀 더 세게.......아아...으응....흐흑........ " 푹 짝 짝 퍽 퍽 퍽.....철벅...철벅....쩍쩍....." 장모 ▶ 우어억.헉...더..으으윽..헉...아아..그래....아아!!.......조아....그렇게.......... 나 ▶ 장인 산소에서 장모와 섹스를 하니 기분이 정말 좋구나.....헉..헉........ 장모 ▶ 이제 그런 소리 그만 하고 어서 나를............어서 날.....기쁘게 해줘......흐흑.....으으....... 나 ▶ 장모...... 일어나서 엎드려 봐............ 나는 장모가 엎드리자 뒤에서 항문에 삽입하여 박아 대기 시작 하였다. "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 찔퍼덕...찔꺽... 퍼벅...퍽............." 장모 ▶ 아아아..... 헉 헉..... 아아아......아....앙....흐흥............... 장모 ▶ 아아....모처럼 이렇게 야외에서 섹스를 하니 너무 황홀해.............. "푸욱..푸욱....푹....푹.....퍽 퍽 퍽......철벅...철벅...철벅.......벅벅벅.........." 장모 ▶ 아이고......우리 사위 잘하네........아아...흐흥......미치겠어......여보...조..아....... 나 ▶ 헉헉......아아...나도 좋아........장모...나 벌써 나오려고 해............. 장모 ▶ 아아.....조금만 참아 봐.........그리고....밑에....보지에 박아 줘....보지에............ 나는 항문에서 페니스를 빼고 장모의 보지에 삽입하여 마지막 사정을 위하여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 푸푹... 푸욱푹.. 푹푹..퍼퍽..... 쑤걱......쑤...우걱..... 팍팍팍..........." 장모 ▶ 아윽..........흐흑...... 여보..... 아아어.......으응 .........여보.....조아....... 여보......조금만 더.......... 나 ▶ 아...아.,...헉헉, 허헉, 헉헉… 장모...., 여보..... 나올 것 같은데, 지금....쌀거야....... 장모 ▶ 나도 이제 할 것같아....... 컥....컥....억...으음...좋아........이렇게 조을 수가..........아아........ 나 ▶ 아아아....허억...어억.........아............. 장모와 나는 동시에 온몸을 떨며 크라이막스에 오르고 있었다. 나의 페니스 끝에서는 뜨거운 정액이 하염없이 장모의 보지 속으로 흘러 들어 가고 있었다. 나는 마지막 한방울 까지 배설을 하고는 보지에서 페니스를 빼고 장모의 구멍을 바라 보았다. 장모의 뻥 뚫린 구멍에서는 나의 정액이 밀려 나와 바닥에 뚝뚝 떨어지고 있었다. 장모가 수건으로 뒷처리를 한다. 나는 장모 옆에 가만히 누워 있었다. 장모는 페니스에 묻은 정액을 닦아주고 팬티와 바지를 입혀 준다. 나는 장모의 다리를 베고 누워 장모를 올려다 보니 장모의 얼굴에는 만족한 웃음이 가득하다. 나 ▶ 좋았어........... 장모 ▶ 언제나......좋은 걸........... 나 ▶ 장모는 나와 섹스를 할 때 언제나 만족 해.............. 장모 ▶ 그럼.....나는 언제나 만족 해........정말 우리 사위가 최고야......사랑해........... 나 ▶ 나도 장모를 정말 사랑해.............. 장모 ▶ 고마워.........그 마음 변하면 안돼....... 나 ▶ 장모......한가지 물어 볼께.......... 장모 ▶ 물어 봐........... 나 ▶ 솔직하게 대답 해야 돼............. 장모 ▶ 뭔데 그래.......... 나 ▶ 장모는 나 말고 다른 남자 하고 섹스 하고 싶은 마음은 없어..........다른 남자 생각 날 때가 있지....... 장모 ▶ 그런걸 왜 물어.......... 나 ▶ 그냥......궁금해서........... 장모 ▶ 나는 자기 말고는 다른 남자는 생각 한적 없어........ 나 ▶ 정말.......... 장모 ▶ 그래.....다른 남자 하고는 하고 싶은 마음 없어........... 나 ▶ 정말 다른 남자 하고 섹스할 마음 없어............. 장모 ▶ 그럼......나에게 남자는 여기에 있는 죽은 남편과......그리고 사랑하는 우리 사위 당신 뿐이야....... 나 ▶ 정말 나 뿐이야....... 장모 ▶ 앞으로 내 몸속에 들어 올 수 있는 남자는 죽을 때 까지 당신 뿐이야.....다른 남자는 안돼........ 나 ▶ 장모....나는 장모가 다른 남자 하고 하는 것을 한번 보고 싶은데........... 장모 ▶ 무슨 그런 소리를 해.......... 나 ▶ 나는 다른 놈 좇이 장모 보지 속에 들어 가는 것을 한번 보고 싶어........... 장모 ▶ 내가 다른 남자 하고 섹스 하는 걸 보고 싶다고.......... 나 ▶ 그래..........보고 싶어........... 장모 ▶ 내가 사위 하고 섹스를 하니까...아무 남자 하고 섹스를 하는 그런 여자로 생각 한거야......... 나 ▶ 아...아니...그런게 아니고........... 장모 ▶ 그럼 왜 내가 다른 남자 하고 섹스를 하길 바라는 거야............. 나 ▶ 사실은........스와핑 이라고 들어 봤지.......... 장모 ▶ 스와핑........교환 섹스 를 이야기 하는거야........... 나 ▶ 그래.........스와핑을 하고 싶어............. 장모 ▶ 상대는 있어............. 나 ▶ 그래......상대가 있어.............. 장모 ▶ 누군데.......... 나 ▶ 내 친구..................정호 라고 있잖아............. 장모 ▶ 장모와 같이 살면서 섹스 한다는 친구............. 나 ▶ 그래........그 친구와 장모 스와핑을 한번 하고 싶어..........허락 해줘........... 장모 ▶ 호호호......장모 교환 섹스라.............그 친구와 내가 섹스를 한다.........재미 있겠는데...... 나 ▶ 그래....장모는 그 친구와 하고, 나는 그 친구 장모 하고 섹스를 즐기는 거야.......... 장모 ▶ 그 친구 장모 멋있어...........섹시 해.......... 나 ▶ 우리 장모 보다 못하지만.........아주 멋있게 생겼어........ 장모 ▶ 그럼 ......혼자서 친구 장모 꼬셔서 해.........나는 싫어...... 나 ▶ 한번 해 보자....... 장모 ▶ 그 친구 장모는 허락 한거야........... 나 ▶ 아직 이야기를 하지는 못했어............... 장모 ▶ 그럼 없던 일로 해.......나는 그런것 싫어.............. 나 ▶ 그럼 그 친구 장모가 허락 하면 장모도 허락 할 거야.......... 장모 ▶ 나는 그런것 싫다고 했잖아.............그만 해.......... 장모는 스와핑에 관해서는 관심이 없는 모양이다. 어쩌면 장모는 자신의 보지 속에 내 좇이 아닌 다른 남자의 좇을 받아 들이기가 싫은 모양 이었다. 그러나 나의 마음 속에는 또 다른 계획이 세워 지고 있었다................. ----- 1부 끝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