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새살림 - 15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아내의 새살림 - 15
최고관리자 0 80,898 2022.10.21 15:38
야설닷컴|야설-아내의 새살림 - 15

<주임님! 주임님도 제가 그런 여자라고 생각하세요?> 

<글쎄... 뭐 소문은 원래 믿을게 못되니깐!> 


또다시 우리 사이엔 묘한 침묵만이 흐른다. 그러다 잠시 후 또다시 미스리가 입을 연다. 아까보다 더 혀가 꼬부라져 있었다. 


<호호, 근데... 근데 만약에 그게 사실이라면요?> 


미스 리의 질문에 나는 잠시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알 수 없었다. 미스 리와 회사의 사장과 관련된 안좋은 소문... 그리고 미스 리가 사실은 처녀가 아니라 유부녀라는 소문까지... 


<설마, 그럴리야 있겠어! 나는 미스 리를 믿는다고...> 


내 말에 미스 리가 가볍게 웃음을 지어 보인다. 


<거짓말! 속으론 주임님도 저를 안 좋게 생각하면서...> 

<아냐! 그럴 리가 있겠어... 난 그런 소문에 가볍게 휘둘리는 사람이 아니라고... 소문은 어디까지나 소문이지...> 

<회사 사람들이 뒤에서 수근거린다면서요? 저보고 개걸레, 창녀같은 년이라고 한다면서요?> 


나는 미스 리의 질문에 뭐라고 말을 할 수가 없었다. 워낙에 언변이 없던 나인지라 미스 리를 어떻게 위로해줘야 할지 몰랐기 때문이었다. 미스 리가 그런 나를 보더니 가볍게 웃음지어 보인다. 


<호호, 역시 주임님은 너무 순진하세요. 표정관리를 잘 못하시네요...> 

<아니, 아냐! 그게 아니라구! 정말로 난 미스 리를 그렇게 생각안한다니깐...> 

<호호호, 알아요! 농담이에요, 농담! 주임님이 좋은 사람이란건 알고 있어요. 무뚝뚝하긴 해도 마음속은 따듯한 분이란것도...> 


미스 리의 칭찬에 나는 괜히 얼굴이 달아올랐다. 그러고 보니 여자에게 칭찬을 들어본지도 꽤 오래된 것 같았다. 그런 나를 미스리가 재밌다는 듯이 의미있는 미소를 지어보이며 쳐다보는 것이었다. 


그렇게 미스 리와 술잔을 기울이자 어느덧 시간이 꽤 많이 흘러 자리에서 일어날 시간이 되었다. 미스 리가 먼저 이제 그만 일어나야 겠다며 일어서서는 포장마차를 나선다. 나도 미스 리를 따라 일어서서는 술값을 계산하고 포장마차를 나섰다. 저 앞에 비틀거리며 걸어가는 미스 리를 보니 꽤 많이 취한 것 같았다. 얼른 미스 리를 따라잡고는 미스 리를 부축했다. 내가 미스 리의 어깨를 살며시 안으며 부축하자 미스 리가 자연스럽게 내게 몸을 기대온다. 


<헤헤, 주임님, 아무래도 안되겠어요! 제가 오늘 좀 많이 마셨나봐요!> 

<허허, 그러니깐 내가 조금만 마시라구 했잖아!> 

<헤헤, 그러게요. 그래서 주임님께 부탁이 있는데요. 죄송한데 저 좀 집까지 데려다주시면 안될까요?> 

<부탁은... 당연히 데려다 줘야지!> 

<호호, 역시 우리 주임님 멋쟁이!> 


나는 미스 리를 부축한 채로 얼른 택시를 잡고는 미스 리의 집으로 향했다. 택시 안에서 미스 리는 여전히 술에 취한채 내 몸에 머리를 기대고 있는 상태였다. 그런 미스 리의 몸에서 은은한 향기가 풍겨오고 있었고 그녀의 까만 머릿결은 이상하게 자꾸 나를 자극하고 있었다. 


내가 불순한 상상을 간신히 억누르고 있는 사이 어느덧 택시는 그녀의 아파트 앞에 도착해 있었다. 마침 그녀의 집이 회사에서 그리 멀지 않은 지라 금새 도착한 것이었다. 나는 그녀를 깨워서 내리게 하고는 타고있는 택시를 타고 바로 나의 집으로 돌아갈 작정이었다. 그런데 그녀가 갑자기 나를 붙잡는다. 


<저... 괜찮으시다면 잠깐 차라도 한잔 하고 가세요...> 


그녀의 뜻밖의 제안에 갑자기 가슴이 두근거렸다. 


<아니, 차는... 밤도 늦었고... 또 가족들도 있을거 아냐?> 

<아뇨, 오늘은 저 혼자에요...> 


혼자라는 그녀의 말에 나는 그녀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예쁜 그녀의 눈동자가 왠지 간절해보였다. 누군가와 같이 있고 싶어하는 여자의 눈빛이었다. 거절해선 안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도 되나... 너무 늦어서 실례인 거 같은데...> 

<실례라니요. 주임님이라면 언제든지 환영이에요...> 


결국 나는 그녀의 손에 이끌려 최면에라도 걸린 듯 택시에서 내렸고 그녀를 따라 그녀의 아파트로 들어갔다. 그녀 아파트의 현관문을 들어서고 그녀가 불을 켠다. 한 30여평정도 되는 집이었다. 그녀의 집을 둘러보던 나는 갑자기 가슴이 콱 막히는 것 같았다. 그녀의 거실에 걸려있는 사진... 그것은... 



--- 계속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