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미스 따먹기 - 6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골드미스 따먹기 - 6부
최고관리자 0 37,760 2022.11.28 01:22
야설닷컴|야설-골드미스 따먹기 - 6부
-단백질 보충제- '우와. 이 누나가 나에게 보지꽃잎을 활짝 벌리네.' 그때도 꽉 쳐진 거미줄 걷을라고 커피마시고 가라고 했던게 분명한듯하다. 팀장이 연락이 없다. 삐친게 분명하다. 풀어줘야 지속적으로 성욕을 해소할 수 있고 보짓물도 받아먹을 수 있을것 같았다. '팀장님 저녁에 뭐해요?' '문화센터 갔다간 별일없지.' 롯데에 문화센터를 다닌단다. '네.' 일이 끝나고 시간을 때우다 롯데지하에 주차하고 카톡을보냈다. '끝나고 연락해요' '어디야?' 7시가 조금 넘어 연락이온다. '지하 3층으로 오세요.' 저기 그녀가 온다. 치랭스(치마 레깅스?) 를 입고 꽁지머리로 묶어 스포티한 느낌으로 상쾌하게 걸어나온다. 차를 움직여 그녀 앞으로 옮겼다. 차에 타자마자 "기다린거야? 밥은?" "배고파 죽을것같아요. 밥사주세요~" "어디로갈까? 뭐먹을래?" "..," 그녀를 한번 힐끗 보고는 앞을 보다가 좀 더 뜸을 들이고는 "누나 보짓물요" 하면서 손으로 그녀의 보지쪽을 한번 스윽 훑어 줬다. 그러자 그녀가 놀란 토끼눈을 하고는 팔을 밀어낸다. "송정가자" "누님 얻어먹는 입장에서 죄송하지만 배가 너무고픈데 가까운데 가면 안될까요?" 사실 멀기도 멀고 목적은 2차의 팀장 보짓물이기 때문에 가까이서 먹자고했다. "그럼 우리아파트에 차대놓고 감자탕 먹으러가자" 그녀의 주상복합 상가에 감자탕집이있다. 배고파서 그런지 제법 맛이있다. 다먹고 쉬고있는데 "커피한잔할까?" "아니요 아까말했잖아요. 누나 보짓물부터 먹어야겠어요." 몸을 가까이 하고는 속삭이듯 말했다. 옆 테이블에 여자가 힐끗보더니 고개를 휙 돌린다. "집근처야 작게 말해!" 하며 황급히 계산하러 나간다. 자연스럽게 엘리베이터를 타고 그녀의 집으로 향했다. 들어가서 그녀는 바로 화장실로 갔다. 보빨대비용 뒷물을 하러간게 분명하다. 나는 침실 화장실로갔다. 들어가서 간단히 씻고 둘러보는데 저기 그때 화장대 서랍에서 봤던 딜도와 윤활액 젤이 있는것이 아닌가. '어제 저걸로 뜨거운보지 달랬나보네.' 모른체놔두고 침대에 누워서 그녀를 기다렸다. 옷은 그대로 입고 있는데 침대로 다가오며 "내 보지 그렇게 먹고 싶었어?" "어 " 하니 치랭스를 벗으며 팬티까지 훌렁 벗어버리는게 아닌가. 그러고는 침대위에 올라와 내 머리를 두다리 사이에 두고 서있는다. 아찔하다. 좀 당황하여 훤히 들여다보이는 보지를 보고있으니 침대 머리맡 헤드부분을 두손으로 잡으며 푸세식 변기에 쪼그리고 앉는것처럼 내 얼굴 위로 주저앉아버린다. 팀장이 이렇게 도발적이고 직설적인줄 몰랐다. 천상여자인줄 알았건만 일처럼 섹스도 굉장히 프로페셔널하게 즐긴다. 지금은 자기가 느낄 차례인걸 알고는 대놓고 달아오를 준비를 한 것이겠지? 혀를 꼿꼿이 세워 구멍을 두어번 찔러주니 물이 물큰허니 혀에 베어 나와 물많은 복숭아 먹듯 "스읍"소리를 내며 첫모금을 마셨다. 클리토리스를 공략하니 역시나 바디워시 향이 단정히 베어난다. 팀장 보지는 나이치고는 약간 핑보에 냄새도 안나는 것이 소고기로 따지자면1 급이다. 그렇게빨아대니 물이 끊임없이 베어나온다. 내 입과 코주변은 이미 씹물로 엉망진창이다. 그러다가 엉덩이를 턱쪽으로 살짝내리며 엄지를 집어넣어 지스팟을 찾았다. '찾았다.' 그러고는 검지로 클리토리스를 자극하니 다리가 휘청하며 가슴으로 잠시 주저 앉다가 이내 힘을 내어 버틴다. 그렇게집요하게 공략하니 휘청거리다 버티다를 반복하다 결국엔 못견디고 내 가슴쪽으로 주저앉는다. 각도가 잘 안나왔지만 최대산 엄지를 넣어서 검지와 협공으로 괴롭히니 "아 흑 아 흥 으 흥 흠 흠 흠 " 하며 흠 부분에서 몸을 부르르 떤다. 내 가슴은 보짓물이 흥건하여 한여름 운동하고 땀 흘린것처럼 번들거린다. 이제 그녀도 제법 느꼈을테니 그녀를 내 자지쪽으로돌려 엎드리게하여 69자세를 취한뒤 항문을 빨아준다. 계속 나오는 보짓물이 신기할 따름이다. 근데 태만하게 지 항문빨림만 느끼고 내 자지 빨생각은 하지도 않는다. 이런 도둑놈의 심보가있나. '내가 딜도는 아니잖아!!' 괘씸해서 한바퀴굴러 내가 위에있는 69를 만들었다. 그러고는 개구리 다리를 만들고 손가락으로 클리공격을하면서그녀의 입에 정자세처럼 내 좆을 쑤셔박았다. 그녀의 위아래 구멍이 손가락과 좆에 의해 철저히 씹창나고 있었다. 그러다 이제는 몸을돌려 그녀를 차렷자세로 만들어놓고 그녀의 얼굴위에서 내려다보며 좆을 물렸다. 삽입했다. 그 상태에서 손은 그녀의 머리 저위에 짚고 정자세의 박음질처럼 목구멍과 양 볼쪽으로 방향을 바꿔가며 좆질을 시작했다. 그녀의 볼로 자지 부분이 볼록하게 튀어나오는 것이 우스꽝 스럽지만 심리적인 쾌감은 극에 달하고 있었다. 그녀도 못참겠는지 목구멍을 찌를때마다 괴로워 하며 고개를 가로젓는 모습이 음란하기 이를데 없다. 그러다가 신호가 와서 속도를 높였다. 내 좆은 폭주기관차처럼 그녀의 목구멍을 꺽꺽거리며 박아대고 화이어볼은 그녀의 턱을 사정없이 때리고있었다. 초당 10회 이상의 최고속도로 박아대자 괴로움이 극에 달했는지 그녀가 도리질친다. '쭉쭉쭉쭈욱' 그녀도 입안에 뜨거움이 느껴졌는지 쪽쪽 빨아제낀다. 모든걸 토해내고 몸을 일으켜 그녀를 보니 작아진 좆을 빼려고 한다. 저번처럼 휴지에 뱉을것 같아서 위에 올라있는 상태로 "먹어." 그녀는 한번도 안먹어봤는지 한참을 망설이더니 인상을 쓰며 삼킨다. '꿀꺽꿀꺽꿀꺽' 그녀위에 서 내려오며 무심한듯 던졌다. "단백질 보충제야." "화장실에 있는 누나 남친은 단백질 보충까진 안해주지?" 하니 놀란 눈으로 쳐다보며 얼굴이 발개지며 화장실로 달려간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