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지옥 - 5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개미지옥 - 5부
최고관리자 0 38,783 2022.10.20 15:51
야설닷컴|야설-개미지옥 - 5부

여자둘은 기둥에 마주보며 묶였다




"너희들 우정이 얼마나 대단한가볼까?"




남자는 여자의 머리위로 줄을 연결하였다


그리고 적당히 높이를 조절했다


두여자는 발끝으로 간신히 설수있었다


그리고 여자의 유두에 집게를 물렸다




"아아아 아파요"


"제발 제 친구를..."




집게끝에 줄을 팽팽하게 만들었다




"한년이 자세를 흐트리면 남은녀은 지옥의 고통을 맛볼꺼야"


"으으으"




두 여자는 되도록 자세를 잡으려고 애쓰지만 워낙 불안한 자세라 차츰 흔드리기 시작했다




"아아 아파"




한여자가 움직이자 유두가 떨어질듯 당겨졌다




"미안해"


"으응"




두 여자는 되도록 상대방에게 고통을 주지않으려고 애를썼다


남자들은 그런 여자들에게 다가갔다




"너희 맘대로 될줄알아"




여자의 엉덩이사이로 손이들어갓다


그리고 구멍을 쑤셔대기 시작했다




"아아아"




여자의 몸이 흔들렸다


다른여자의 비명소리도 함께 들려왔다


점점 격해지는 비명소리와 상대방을 원망하는소리가 나왔다




"좀 가만히있어 너무 아퍼"


"미안해 가만있으려해도 자꾸 내몸을 건드는바람에"


"네가 반응하니까 그렇잖아"


"보지를 쑤셔대는데 반응안할수있어?"


"네가 음탕해서 그래"


"뭐? 니년은 나보다 먼저 시집갔잖아 그것도 혼전임신해서"


"그거랑 이거랑 무슨상관이야"


"나보고 음땅하다며"


"넌 남편말고 애인이 둘이나 있잖아 그게 음탕한거 아냐?"


"지랄한다"




두 여자는 서로 헐뜯기 시작했다




"씨발년 꼴에 잘난척하기는 아까보니 내보지 잘도 빨더니만"


"넌 내가 빨아주니 좋아 엉덩이흔들면서"




남자들이 둘 사이에 끼어든다




"이제 서로를 좀 이해하는구나 이제 우정이고 나발이고 개나줘버려"


"아아아 알았어요"




여자들을 다시 기둥에서 풀어 놓았다




"우리 개싸움시켜볼까?"


"그거 재미있겠네 "




두 여자의 손에 권투글러브를 끼워주었다




"개니까 입으로만싸우는거야 물어뜯어"


"항복하는년이 지는거야"


"그래 알았어"




두 여자를 방한가운데 몰아넣고 남자들은 뒤에서 구경하였다


두 여자는 개처럼 으르릉대며 서로 달겨들었다




"물어 하벅지를 물어버려"


"엉덩이를 물어"




남자들은 응원하고 두 여자는 개처럼 상대방을 물려고 덤벼들었다


둘이 엉켜싸우는게 흥미진지했다


둘이 서로 붙들고 뒹굴며 한쪽으로 몰렸다




"은실아 적당한 기회에 한놈을 해치우자"


"으응 그리고 나머지 놈도"


"알았어"




둘이 싸우는척 하며 기회를 보고있었다


그떄 기회가 왔다


남자가 전화를 받느라 잠시 한눈을 팔았다




"시끄러워서 전화를 못받겠네 잠시 나가서 전화좀 받고올께"


"응 알았어"




한 남자가 방을 나갓다


기회였다


두 여자는 싸우는척 하며 남은 남자에게 접근하였다


한여자가 다리를 잡아 당겼다


기습에 남자는 넘어졌다




"어 이년들이...."


"맛좀 봐라 이 씨발놈아"




다른여자가 남자위로 올라탔다


그리고 면상을 엉덩이로 깔고앉았다


풍만한 엉덩이에 남자는 숨을 쉴수가 없었다




"아 이씨발년 죽인다"


"이 등신아 네가먼저 죽을껄"




남자의 다리를 잡은 여자도 일어나 남자를 발로 밟기 시작했다


복수가 시작되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