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태부부 - 4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변태부부 - 4부
최고관리자 0 21,428 2022.11.04 05:29
야설닷컴|야설-변태부부 - 4부
변태부부진호자지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여자를보며 진호는 팬티를 흔들어보였다 "이걸로 막아줄테니 퇴근때까지 빼면 안돼" "아잉 어떻게...노팬티로 업무를..." "그럼 정액냄새 풀풀 풍김 일하게 해줘?" "아니에요" 진호는 여자의 항문에 팬티를 돌돌 말아 집어넣었다 마지막에 정액을 쏟아낸곳이라 그곳을 선택했다 "나 먼저 나갈테니 이따 봐 " "네" 남자가 나가자 여자는 옷매무새를 고치며 화장을 다시하기 시작했다 남자를 생각하며 몸을 떨었다 '너무 좋아 대물이야...' 오후에 두사람이 다시 조우했다 팀장책상앞에서 "야 최주임 너 몇년차인데 이런걸 올려?" "죄송합니다" "도대체 일안하고 뭐하는거야 남자후배라고 연애라도 하는거야?" "어제 너무 시작해서..." "아무튼 오늘안으로 다시 정리해 내 결제맡고서 퇴근해 각오단단히 하라고" "네" 팀장이 집어던진 서류를 주으려니 팀장이 제지한다 "다시 만들라고 했는데 진호씨 뭐하는거야?" "죄송합니다 팀장님" "최주임은 남고 진호씨는 나가봐" "네" 진호가 나가자 팀장이 일어나 치주임 뒤에 섰다 "너 요즘 정신을 어디다 두고 다니는거야?" "죄송합니다" "어제는 왜 나한테 안왔어?" 팀장은 뒤에 백허그를 하며 최주임을 책상으로 밀었다 "어제 기안작성하느라..." "변명하지마 오늘 각오해 어제 벌까지 두배야" "아...알았어요 허지만 오늘은 좀 곤란하니 내일로 미루면 안될까요?" "이 씨발년이 어딜 감히 얼른 치마 안올려?" "아....안되는데...." 최주임이 주저하는 이유를 모르는 팀장은 책상으로 밀어 엎드리게 한후 치마를 올렸다 그리고 서랍안에있는 패들을 꺼냈다 "오늘은 10대야...어 너 팬티도 안입었네" "그게...." "이년이 어디서 바람피우고 지랄이야 넌 내꺼야" 팀장은 패들을 높이 치켜들었다 "넌 오늘 죽었어" "잠깐만...여기 팬티있어요" "팬티를 입지않고 항문에 박았지?" "그게...." 팀장이 팬티를 잡아당겨 빼내자 정액에 흠뻑젖어 빠져나왔다 눈이 뒤집힌 팀장은 패들을 사정없이 엉덩이를 내리쳤다 "이래서 어제...너 날 배신해?" "전 남자가 좋단 말이에요" "어쭈 대들기까지 오늘 네 엉덩이 불이나게 해주지" 팀장은 죽일듯이 엉덩이를 내리치자 금방 부풀어 올랐다 "누구야 이 정액의 주인이....?" "그건 말할수 없어요" "그래? 좋아 누가 이기나보자구" 팀장은 더욱 세차게 엉덩이를 내리치다가 최주임을 발가벗겨 놓고 패기 시작했다 "이년아 이래도 말안해?" "제발 이제 절 나줘요 전 이런거 이제 지쳤어요" "그래도 나불거리네" 팀장은 패들을 최주임의 보지를 겨냥하게 내리쳤다 '윽...." 급소를 맞은 최주임이 바닥에 쭈욱 뻗으며 기절했다 "독한년....네가 말안다고 내가 모를꺼같냐 두고보자 내 두년놈을 같이....작살내버릴꺼야" 팀장은 실신한 최주임을 끌어 사무실옆 창고에 넣고 손발을 뒤로 묶어 바닥에 눕히고 박스로 덮었다 "조금만 기다려 이따 2차로....호호" 진호는 다시 기안을 만들기 시작했다 진호네 회사는 여성속옷을 만드는회사였다 진호가 근무하는곳은 상품개발실 디자인팀 지금 팀장이 가을에 출시할 속옷디자인을 올리라는것이었다 오후내내 진호혼자 끙끙거려보았지만 기존제품의 카피밖에는 생각나지않았다 "최주임은 왜 안와? 좀 도와주지..." 진호는 팀장실만 하염없이 쳐다보고있었다 먼저껏도 최중미이 진호를 위해 거의 다 해주었는데...진호혼자 하려니 아무 생각도 나질 않았다 "에이 모르겠다" 진호는 그냥 책상에 다리를 올리고 편안한 자세로 기대었다 오늘밤 집에 초대된 아내의 친구들을 요리할 생각에 머리를 요리조리 굴리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