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연이 母女와 섹스를...... ... - 3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 수연이 母女와 섹스를...... ... - 3부
최고관리자 0 65,280 2022.10.16 13:30
야설닷컴|야설-* 수연이 母女와 섹스를...... ... - 3부

* 수연이 母女와 섹스를...........3부






수연이와 그 일이 있고 난후 수연이와 나는 아무도 없을 때면 서로의 집에서.........


서로 만나 몸을 만지며 즐기곤 하였다.


수연이도 점차 나에게 육체의 문을 열어 주고 있었다.


수연이는 보지를 마음껏 만지도록 허락을 하며 서로 마음껏 즐겼다.


그러나 삽입만은 허락을 하지 않았다.


나는 오늘은 기필코 수연이 보지에 내 자지를 넣어야 겠다는마음을 먹고 수연이 집으로 향했다.


마침 대문이 열려 있어 나는 수연이를 놀래 주기 위해 살금살금 조심 스럽게 들어갔다.


나는 집안으로 들어서며 수연이 방문을 살며시 조심스레 열어 보았다.


그러나 수연이는 보이지 않았다.


집안이 아무도 없는 듯 너무 조용 하였다.


나는 아무도 없다는 생각을 하며 나오려는데 수연이 엄마의 신발이 눈에 띄었다.




" 어......아줌마 신발은 있는데..........방에서 주무시나..........."




나는 혼자 중얼 거리며 나가려다가.........




" 아줌마 자는 모습이나 한번 보고 갈까........."




나는 이상 야릇한 호기심에 안방 문을 살며시 열어 보았다.


순간 나는 방안의 모습에 숨이 멈추어 질듯한 놀라움을 느꼈다.


그것은 다름아닌 수연이 엄마 때문이었다.




아................


수연이 엄마는 지금 혼자서 치마를 위로 걷어 가랑이를 벌린채 보지를 드러 내놓고 힌 손에는 가지를 들고


또 한 손으로는 보지를 만지며 자위를 하고 있었다.


나는 너무나 기막힌 광경에 입이 벌어지며 놀라움을 금치 못하였다.


평소에 그렇게 조신하고, 정숙 하기만 하던 수연이 엄마가 훤한 대낮에 보지를 드러 내놓고 자위를 하다니


나는 몸이 굳은채로 그자리에 서서 자위 하는 모습을 뚫어져라 쳐다 보고 있었다.


그러나 나를 놀라게 한 것은 그 다음의 일이었다.




보지를 만지며 숨을 헐떡이던 그녀의 입에서 내 이름이 흘러 나온 것이었다.


수연이 엄마는 지금 나를 생각 하며 자위를 하고 있었던 것이었다.


나는 솟아 오르는 자지를 가만히 누르며 그녀를 계속 지켜 보았다.


수연 엄마는 가지를보지 속으로 서서히 밀어 넣었다.


그 굵은 가지가 보지 속으로 쑤욱 들어가 버린다.




" 아....흐흥...흐흑.....아......창수야........네 좇이 그립구나.....아.........."




그녀는 가지로 연신 보지를 쑤시면서 내 이름을 부르고 있었다.




" 아.....허헉.....창...창수야......내 보지 좀 빨아 줘......아...흐흥.....아아.........."




나는 솟아 오르는 흥분을 억누르며 그녀의 보지를 노려 보았다.




" 아......창수야......이 가지가 네 좇이라면.......얼마나...좋을까.............아아,....흐흑......."




나는 그녀의 말과 행동에 너무나 흥분이 되어 " 허억" 하며 숨을 몰아 쉬었다.


그러자 수연엄마가 인기척에 놀라 눈을 뜨며 나를 바라 보았다.




" 아....아니......창수야......너............."




그녀는 너무 놀란 나머지 아래를 가릴 생각을 하지 않았다.


내가 계속 해서 아래를 바라 보자 그때서야 그녀는 사태를 파악 하고 더욱 놀라고 있었다.




" 어머.....어머나........"




그녀는 그때서야 보지에서 가지를 빼며 치마를 내렸다.


나는 문을 닫고 거실에 멍 하니 서있었다.


방문이 열리고 수연이 엄마가 급하게 뛰어 나온다.


그녀의 얼굴은 아직까지 벌겋게 상기 되어 그녀가 얼마나 흥분을 하였는지 말해주고 있었다.




" 창......창수야.....너....너.....다 보고 있었니............."




" 네.......아줌마......다 보고 있었어요................"




그녀는 무척 당황하고 있었다.




" 아.....이를 어째......큰일이네................"




" 뭐가 큰일 인데요..............."




" 창수야......너 이리 들어 오너라................"




아줌마가내 손을 잡고 방으로 들어 간다.


나는 못 이기는 척 그녀를 따라 방에 들어갔다. 


수연이 엄마와 나는 마주보고 앉았다.


방 한쪽 옆에는 급한 나머지 미쳐 입지 못한 팬티와 치우지 못한 가지가 그대로 놓여 있었다.


나는 슬거머니 팬티와 가지를 집어 들었다.


그러자 수연이 엄마는 당황하면서 팬티와 가지를 빼앗아 자신의 뒤로 감추었다.


나는 내 앞에 앉은 여인이 지금 노팬티란 생각에 야릇한 감정이 생기며 흥분이 되었다.


나는 아줌마와 섹스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그녀를 바라 보았다.


수연이 엄마는 자위를 하다가 나에게 들킨 이유로 내가 요구를 하여도 거절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창.....창수야.........."




" 예......말씀 하세요..............."




" 미안하구나..............."




" 뭐가요.............."




" 너에게 추한 꼴을 보여서........미안해................."




" 그게 어때서요.......자위 한 것 때문에 그래요....................."




" 그래.......미안 하구나..............."




" 괜찮아요......나도 자위 하는 걸요.................."




" 그래도 아줌마는 어른인데......어른이 그런 모습을 보여서 챙피 하구나.............."




" 사람이 성적 욕구 불만이 있으면 자위를 해서라도 풀어야죠................"




" 창수가 그렇게 이해를 해주니 고맙구나..............."




" 그런데 아줌마......자위를 자주 하세요................"




" 아니야......오늘이 처음이야.............."




" 에이......거짓말..............."




" 정말이야......오늘 처음인데......너에게 들켜 버렸어................"




" 아줌마 거짓말 하면 동네에 소문 낼거예요........아줌마 자위 하는 것 봤다고............."




" 창....창수야.....그러면 안돼..............."




" 소문 내지 않을게......솔직하게 말해 봐요................"




" 정말 소문 내지 않을 거지................"




" 예......약속 해요................"




" 사실은 가끔 자위를 한단다................."




" 왜.......수연이 아빠가 섹스를 안해 주나요..............." 




" 그래.......요즘 피곤 한지 섹스를 하지 않은지 몇 개월 되었어......그래서 그만 자위를 했던거야............"




그녀는 죄인 처럼 내가 묻는 말에 꼬박꼬박 대답을 하였다.


나는 아줌마를 내 마음 대로 할 수 있다는 확신이 서고 있었다.


나는 아줌마를 바라 보았다.


아줌마는 나를 보며 억지로 웃음을 보이며 안정을 찾으려고 하였다.


하지만 이 여인은 싫던 좋던 간에 나와 섹스를 하게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해 보았다.




" 그럼 왜......자위를 하면서 내 이름을 불렀죠................"




" 그......그것은.............."




" 나를 생각 하며 자위를 한다는 것은 나와 섹스를 하고 싶다는 뜻 인가요............."




" 아...아니......그게 아니고.................."




" 그럼 말 해 봐요.......왜 내 생각을 하고 내이름을 부르며 자위를 해요..............."




" 그.....그것은................"




" 어서 말해 봐요................."




" 사실은 창수......네 물건을 본적이 있단다.......그래서................"




나는 아줌마가 내 자지를 봤다는 말에 깜짝 놀랐다.




" 아.....아줌마가 내 자지를 봤다구요..............."




" 그래........네 자지를 봤단다.......그래서................."




" 어.....언제 봤는데요................"




" 수연이 방에서 너와 수연이가 서로 몸을 만지며 즐기고 있을 때 우연히 봤단다..............."




" 그래서 성난 내 자지를 보고 흥분 했나요................"




" 그래......나도 모르게 네 자지를 보고 흥분을 했단다................."




" 그럼 그 때 부터 내 생각 하며 자위를 했군요................"




" 그래.......그 때 부터 네 생각 하며 자위를 했단다..............."




" 내 자지가 크던 가요................"




" 그래.......네 자지는 아른 자지 보다 크고 우람 했어..........."




" 내 자지가 아줌마 마음에 들던 가요.............."




" 그래......네 자지가 마음에 들더구나..............."




" 그럼 나 하고 섹스 한번 할래요.......아줌마.................."




" 창.....창수야......무슨 그런 말을 하니.........나와 섹스를 하자고................" 




" 네.......우리 섹스 한번 해요................."




" 안돼.......그럴 수 없어............."




" 왜 안돼죠..........."




" 나는 네 엄마 친구고.....또 네 여자 친구 엄마야.....그러니 안돼............."




" 아줌마는 벌써 마음 속으로 나를 강간 했고 나와 섹스를 했잖아요................"




" 그래도 그건 마음이지......현실이 아니야.............."




" 그래서 하기 싫다는 겁니까.........."




" 그래......안돼.......이제 그만 가..............."




" 이제 가라구요.......그래 갈게요..........그대신..........."




" 그대신 뭐..............."




" 나는 아줌마가 가지로 보지를 쑤시며 나를 생각하며 자위 하는 것을 봤다고 동네 소문 낼거예요............"




나는 그 말을 남기고 방을 나와 버렸다.


그러자 수연이 엄마가 다시 급라게 뛰어 나오며 나의 손을 잡는다.




" 놔요......갈게요........안녕히계세요..........."




" 창수야.......잠깐만..........."




" 왜요.......할 말이 남았나요............."




" 잠깐 들어 와 봐............."




아줌마가 내 손을 잡으며 다시 방으로 들어간다.


나는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아줌마를 따라 방으로 들어 갔다........... 






----- 3부 끝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