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8편 [펨돔]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8편 [펨돔]
최고관리자 0 21,633 2022.10.26 18:29
야설닷컴|야설-[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8편 [펨돔]

라인아이디 truesang




혜진 주인님과 수지 주인님이 함께 들어온다. 두 주인님이 침대에 걸터앉아서 보지를 빨라고 명령한다. 나는 입을 옮겨가면서 번갈아서 두 주인님의 누구도 너무 기다리지 않도록 보지를 정신없이 빨았다.




이번에는 나에게 침대에 엎드리라고 한다. 그리고 두 주인님이 한쪽 엉덩이씩을 손바닥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내리친다. ‘찰싹’ ‘찰싹’하는 소리가 반복해서 연속적으로 들리면서 엉덩이에 통증이 온다. 쉽게 멈추지 않고 계속될수록 내 자지는 단단해져간다.주인님들이 내 엉덩이를 때리는데 이유는 없어도 된다. 그냥 때리고 싶어서일 수도 혹은 내가 엉덩이 맞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일수도 있다.




혜진 주인님이 베개를 엉덩이 아래에 놓고 침대에 천장을 향해 누우라고 명령한다. 수지 주인님은 내 얼굴에 엉덩이를 걸치듯 앉고 혜진 주인님은 내 자지를 손으로 만지면서 보지에 끼운다. 나는 수지 주인님의 엉덩이를 혀와 입술을 이용해서 간지럽히다가 보지를 빨기 시작한다. 모든 호흡과 혀와 입술을 수지주인님의 보지를




빠는데 집중하고 있는 동안 혜진주인님이 허리를 움직이면서 내 자지를 즐기고 있다. 수지 주인님의 보지로 감각이 분산되니까 사정을 참는 것이 한결 수월하다는 생각이든다. 10분쯤 지나고 나서 수지 주인님이 내 자지에 보지를 끼우고 혜진주인님은 보지를 앞쪽으로 해서 손으로 침대 머리를 잡고 내게 보지를 빨도록 지시한다. 혜진 주인님의 보지를 빠는데 이제 모든 감각을 모아야 한다. 주인님의 보지를 빨수 있다는데서 무한한 행복감을 느낀다. 평생 주인님의 보지를 빨아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그렇게 10분쯤 지나고 나서 두 주인님이 침대에 누운채로 보지의 물을 말끔하게 정리하라고 명령한다. 시골에서 봄이 끝나갈 무렵이면 하굣길에 빈 도시락에 오디를 따서 담아와 설탕을 뿌리고 뚜껑을 덮어 두었다가 먹었다. 그때 다 먹고 나서 도시락에 남아있는 오디즙을 혀로 핥아 먹었다. 그때처럼 단 한방울도 놓치기 아깝다는 생각으로 두분 주인님의 보지를 빨았다. 이제 네분 주인님과의 섹스가 끝났고 나는 사정을 참았다. 나는 수동적으로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명령대로만 복종했기에 주인님들이 발정난 숫캐를 따먹은 것이고 나는 주인님들에게 따먹혔다고 생각하니 오늘의 섹스가 지금까지의 어떤 파트너와의 섹스보다 흥분되는 섹스였다는 생각을 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