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그룹섹스(속편) - 1편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아내의 그룹섹스(속편) - 1편
최고관리자 0 36,764 2022.10.22 23:32
야설닷컴|야설-아내의 그룹섹스(속편) - 1편

1. 아내의 친구 수진


내가 직업여성을 제외하고 아내 이외의 여자와 섹스를 처음 한건 수진이었다. 


수진은 아내의 고교 동창으로 아내와는 가장 절친한 친구였다. 수진의 남편은 미국의 명문중의 명문 아이비리그 출신 MBA였고, 그녀는 그 때문에 결혼 초부터 미국에서 살게 되었다.


IMF가 끝나갈 무렵 아내와 난 결혼을 했고, 각자의 바쁜 생활중에서도 시간을 맞추어 미국으로 여행을 가기로 했다.


아내는 1년에 3개월 이상을 미국과 캐나다로 출장을 가기 때문에 별 부담이 없었고, 나또한 아내처럼 자주 하지는 않지만 회사 일로 출장을 자주 다닌 관계로 좋은 선택이라 생각했다.


LA를 거처 라스베가스, 그리고 윈스컨신으로 갔다가 우리는 마지막 3일을 동부에서 보내기로 했고, 그 기간 동안 수진이 살고 있는 필라델피아 집에서 머물렀다.


아내와 내가 동부로 간 첫날, 수진은 무척 반갑게 우리를 맞이 했다. 사실 수진도 결혼 하고나서 바로 미국으로 왔기 떄문에 처음 적응할떄 매우 힘들었다고 한다. 한인들이 많이 살고 또 남편의 친구들이 주변에 있었지만 공부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하고, 물론 부유한 남편의 시댁덕분에 학비나 생활비에 불편함은 없었지만, 가끔씩 밀려오는 외로움에 어느정도 맘 고생을 했단다.


아내도 오랜만에 친구를 만나 아주 즐거운듯 했고, 그보다 오랬동안 수진을 혼자 좋아했던 내가 더 긴장된 하루였다.


내가 수진을 안건 아내와 만나고 나서 1년이 지난 후였다. 


수진은 아내보다 키도 크고, 늘씬한 글래머였다. 


하지만 그녀는 이미 지금의 남편과 결혼을 약속한 사이였다. 그런데 가끔씩 나를 당혹스럽게 한건 그녀의 도발적인 외모와 개방적인 생활방식이었다.


애인이 있음에도 그녀는 가끔씩 남자를 만나는 거 같았고, 그 상대는 주로 클럽에서 만나는 남자들이었다. 


아내와의 통화를 곁에서 들어보면, 섹스를 하고 나서 그 느낌 같은 이야기들이 섞여 있었다. 그때마다 신기했던 건 아내도 그 대화에 적극적이지는 않았다 하더라고 능동적으로 반응한다는 사실이었다.


그떄마다 우리는 예외없이 섹스를 했고, 거의 아내가 주도적으로 나를 이끌었다.


나는 상상속에서 수진의 보지에 수없이 사정을 했다.


그러는 사이에 시간은 흘러 그녀가 결혼을 하면서 미국으로 간 것이다.


지금 그녀의 부부와 우리는 거의 1년만에 만나게 되었다.


오랜만에 보는 수진은 한결 성숙해진 모습이었고, 결혼식장에서 본 이후 처음 본 그녀의 남편은 여전히 호남형의 미남에 결혼으로 안정된 모습을 가진 남자였다.


나이도 나랑 같아서 이런 저런대화속에 그의 전공이 재무분야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건 내 전공과도 같아서 자연스럽게 화제가 월가에 이르게 된다. 


남자들은 출신성분이 좀 다르더라도 공통의 관심분야가 있으면 급격하게 가까워 지게 된다. 하물며 이역만리의 타국에서는 말해 무엇하겠는가?


남자들은 군대이야기, 증권이야기, 월가의 연봉 등으로, 여자들은 쇼핑센터, 카네기홀, 학위취득 후 한국에서의 생활 등으로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러다 10시가 넘어가자….사필귀색이라고…


자연스럽게 섹스 이야기로 넘어간다.


그때 난 수진의 눈길이 내 자지쪽으로 잠깐 스처가는 것을 놓치지 않았다. 물론 아내도 그 눈길을 따라 내 쪽으로 왔다가 다시 수진의 남편에게로 가는것도 알고 있었다.


다시 얼마간의 대화가 이어지다 각자의 잠자리로 가기로 했다.


수진은 거실에서 자기로 하고 우리가 방을 차지한 것은 순전히 수진의 남편이 주장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시차문제도 있고 수진이 밖에 있다는 것 때문에 쉽게 잠을 이룰수 없었다.


그런데 뜻밖에도 아내 역시 잠을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고 있었다. 그런데 잠시 후 아내가 슬며시 일어나더니….내 자지를 손을 잡고 서서히 왕복운동을 시켜준다.


“아까부터 서 있던데…풀어줄까?”


아내는 내 귀에데 대고 소근대듯 이야기 한다. 그바람에 더덕욱 내 좃은 기세를 올린다.


잠시 후 아내가 내 좃을 입으로 가져간다. 


“헉……” 나는 마른 숨을 들이켰다.


그러자 아내가 재미있다는 듯….더더욱 강렬하게 빨아댄다.


나는 아내의 팬티를 거칠게 벗기고 아내의 몸을 당겨 내 입으로 가져 간다.


“하악….하….”


아내역시 참기가 어려웠던지 손으로 내 좃을 감싸쥐면서 신음 소리를 흘린다.


나는 그틈을 이용해 아내를 업드리게 한다음 아내를 뒤에서 공격하게 시작했다. 아내의 머리가 뒤로 젓혀지고 나는 아내의 고개를 돌리게 한다음 키스를 진하게 했다. 아무래도 밖에서 자고 있는 수진 부부가 신경이 쓰였다.


바로 그때였다.


내가 아내에게 정신이 팔려 있는 동안 방문이 살짝 열려 있다는 걸 알지 못했다.


내가 문이 열려 있다는 걸 알고 문쪽으로 시선을 돌리는 순간 나는 수진의 남편과 눈이 마주쳤다. 그리고 아내도 그와 눈이 마주쳤다.


아니 아내는 수진과 눈을 맞추고 있었다. 밖에서 우리의 섹슬 지켜보는 사람은 수진의 남편 뿐만 아니라 수진도 함께였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자세히 보니 수진의 손이 남편의 자지를 잡고 있었다.


아내가 조용히 수진에게 눈짓을 한다. 들어오라는 듯이…..


그러자 수진이 먼저 문을 열고 들어온다. 이어 그녀의 남편이 팬티를 벗고 거대한 좃을 덜렁거리면서 들어오는데, 한눈에도 내 좃보다는 커 보였다.


수진의 남편이 아내에게로 조용히 다가가더니 자신의 자지를 아내의 입으로 가져간다.


아내는 잠시 내게로 시선을 돌리더니 보지에는 내좃을 품고 드디어 입으로 그의 자지를 머금는다.


나는 숨이 막히는 착각에 빠져 움직일수가 없었다. 


내가 움직임이 없자 아내가 엉덩이를 움직여 내게 펌핑을 재촉한다. 


나는 정신을 차리고 아내를 남의 자지를 물고 있는 아내를 뒤에서 공격한다.


그러자 이번에는 수진이 내게로 다가와 키스를 한다. 나는 자연스럽게 그녀의 탐스런 유방을 손으로 건드려 보는데…


내게는 정말로 꿈만 같은 순간이었다. 그토록 먹고 싶은 수진의 유방을 만지고 있다니…


하지만 내 좃은 지금 아내의 보지에 밖여 있다. 수진이 내귀에 대고 속사인다.


“ 내 보지에 넣어줘요….”


아내를 보자 그녀가 고개를 끄덕이며 승낙의 표시를 한다.


나는 곧바로 수진을 업드리게 한다음 뒤에서 거칠게 삽입했다.


“하악…하악….”


수진은 거칠게 신음했다. 그녀의 보지는 이미 흥건히 고였다는 표현이 맞을 정도로 젖어 있었고, 능숙하게 내 자지를 받아 들인다.


그때는 이미 아내도 수진의 남편을 눞이고 자신이 올라타서 방아질을 하고 있었다.


“아…학…아….” “헉..헉…”


남편들을 바꾸어 각자의 보지에 다른 남자의 자지를 넣고 두 여자는 마주보며 섹스를 벌인다.


좁은 수진의 방은 네 남녀의 열기로 가득찼다.


수진의 남편이 아내를 뒤에서 공격하고 싶다고 하여 아내가 자세를 바꾸어 업드린다. 나는 그런 아내의 입술에 내 자지를 빨리고 싶다는 욕구가 생겼다.


나는 수진의 보지에서 자지를 빼고 아내의 입쪽으로 간다. 아내가 손으로 내자지를 몇번 훓어 준다음 입으로 거칠게 빨아준다.


수진의 남편 역시 몹시 흥분되는지…표정이 장난이 아니다. 내가 물었다.


“내 아내의 보지, 어떤가요?”

“오…정말 끝내 주네요….”

“ 수진씨 보지도 정말 좋네요….”


우리가 이런 대화를 하는 동안 수진은 손으로 자신의 보지를 자극한다. 나는 다시 수진에게로 다가와서 그녀의 보지를 빨아준다. 그러자 그녀의 남편이 이번에는 수진의 입술에 자신의 자지를 밀어넣는다. 


이번에는 홀로 남은 아내가 잠시 자신의 보지를 손으로 애무하더니,,,,더 이상 참을수 없었던지 내 자지를 입으로 핥아 준다.


이렇게 되자 네 남녀가 서로 연결되어 서로의 자지와 보지를 빨아주는 형태가 되었다.


잠시 후 수진이 자신의 남편을 눞이고 올라가더니 거칠게 방아질을 시작했다. 나는 다시 아내를 공격하려고 아내를 업드리게 하는데, 문득 수진의 애널이 보인다.


그때까지 아내는 내게 애널을 주지 않고 있었다. 


나는 수진의 남편에게 주저주저하면서 묻는다.


“ 애널이 예쁜데….”


그러자 수진의 남편이 손가락으로 그녀의 애널을 애무하다가 넣어본다. 이어 수진의 자지러지는 비명이 터진다. 그러나 그건 통증 때문이 아닌 것 같았다.


어느정도 애무가 진행되고 나자 그녀의 남편이 내게 눈짓을 한다.


나는 내 좃에 침을 뭍힌 다음 서서히 그녀의 애널을 겨냥해 자지를 가져갔다.

이미 그녀의 애널은 그녀의 애액과 내 침이 섞여 충분한 윤활작용을 할수 있도록 젖어 이었다.


나는 서서히 내좃을 밀어넣엇고 드디어 내 자지의 절반 정도가 그녀의 애널속으로 들어 갔다. 그러자 그녀는 숨넘어 가는 비명과 함께 엉덩이를 움직이기 시작한다. 


나와 그녀의 남편은 수진의 보지와 애널에 갖혀 그녀의 움직임에 끌려 갈수밖에 없었다. 


갑자기 수진의 아래에 있던 그녀의 남편의 호흡이 빨라 지더니 거칠게 펌핑을 시작했다. 수진은 남편의 피스톤질이 용이하도록 엉덩이를 살짝 들어 주었고, 나는 움직임을 멈출수밖에 없었다.


그러자 그녀의 애널에서 얇음 막을 사이에 두고 그녀의 보지속에서 움직이는 자지가 느껴 지기 시작했다.


잠시 후 그녀의 남편이 단말마의 비명을 지른다.


“으….여보….으….” 


마침내 그가 첫 사정을 한것이다.


잠시 후 그녀의 보지에서 그의 자지가 빠져 나가자 내가 그녀의 애널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쾌락과 통증이 섞인 비음을 흘리면서 내 좃을 받아 들인다.


“으…수진씨…수진씨…으,,,,,”


이번엔 내가 단말마의 비명으로 그녀의 등에 퍼져버린다.


내가 일어나자 수진의 보지와 애널에서 요그르트 같은 정액이 동시에 흘러 내리고 그녀는 얼굴에 홍조를 띄운 채로 나와 남편과 번갈아 가면서 키스를 한다.


“흥…뭐에요…셋이서만 즐겨대고,,,나는 어떻게 할거에요?”


아내가 뾰로통 해진 얼굴로 말한다. 그러나 수진의 남편이 말한다.


“ 조금만 기다려 봐요…곧 즐겁게 해줄꼐요….”


아닌게 아니라 아내의 손이 수진의 남편에게 다가가 자지를 만져 주자 서서히 그의 자지가 발기를 시작한다. 그리고 수건으로 내 좃을 딱아낸 수진이 내 좃을 빨아 주자 나도 다시 발기가 시작된다.


이번에 내가 눞고 아내가 올라 탄다. 그러나 수진의 남편이 기다렸다는 듯이 아내의 애널을 손으로 공격한다.


아내는 애널이 처음이라 두려운지 몸을 슬며시 뺀다. 그러자 수진이 말한다.


“ 괜찬아…처음엔 조금 아픈데….일단 들어가면 보지보다 더 좋아….”


그러자 아내도 용기를 더은듯 엉덩이를 뒤로 뺴준다. 서서히 그의 자지가 아내의 애널에 들어온다.


그런데 아직 아내의 애널으 처녀였기 때문에 내가 아내게에 말했다.


“ 내가 애널에 해야 하는거 아니야? 여긴 처음이자나….”

“안돼…지금 가임기야…보지에 싸면 안되자나….다른 남자가 내보지에 싸면 안되지나…”


아내의 말이 맞았다. 할수 없이 나는 수진의 남편에게 아내의 애널을 처음 먹는 영광을 양보해야 했다.


드디어 수진의 남편이 아내의 애널을 드나들기 시작한다.


아내는 이를 악물고 고통을 견뎌내는듯 했다.


“ 괜찬겠어?” 내가 묻자 “말시키지마…넘 힘들어”


그말을 듣고 나도 아내의 보지를 둟을듯이 밑에서 피스톤질를 시작했다.


그러나 수진의 남편도 적극적으로 아내의 애널을 공략하기 시작한다.


아내는 미친듯 신음소리를 내 질렸다. 나도 수진의 남편도 아내을 사이에 두고 경쟁하듯 피스톤질을 한다.


이번에는 내가 먼저 아내의 보지에 사정을 한다.


“으…여보…사랑해…으….”


아내의 보지에서 내 자지가 빠지고, 엉덩이가 조금 자유로와 지자 다시 수진의 남편이 몇번 공격을 하다가 다시 예의 비명을 지른다.


“으…..”

아내가 일어나자 보지와 애널에서 정액이 떨어지고 있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