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어날수 없는 시간 6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벗어날수 없는 시간 6부
야설닷컴 0 9,399 05.30 12:50

야설:어느새 비는 그친듯이 밖은 고요하게 느껴졌다. 언제 비가 그쳤는지도 생각 나지가 않


는다. 평생내릴 듯한 비가 어느순간에 그치니 성진의 마음한구석은 허전하게 느껴졌다


. 그러나 그런허전함도 미연에게 봉사함으로서 체워 가고 있었다.


“ 음 이제 잘 빠는데? ”


성진은 약30분가량 그녀의 발을 빠느라고 입주위가 불어 있었다. 그러나 그는 지칠줄 


모르는 체력을 자랑하며 계속하여서 그녀의 발가락을 입에 넣었다. 차례차례 넣으며 


하나하나씩 맛을 보던 성진은 40분이 될때쯤에 그녀의 발을 입에서 뗏다.


“ 지쳤냐? ”


“ ...... ”


성진은 자신의 침으로 불은 입을 열지못하고 미세한 움직임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그


러자 미연은 작은 미소를 지으며 성진에게 말했다.


“ 그럼 편한하게 내다리 아래에 누워! ”


성진은 말없이 그녀의 다리 아래에 누웠다. 쇼파에 앉아서 자신의 발앞에 앉은 성진을


 확인한 미연은 쇼파에서 일어서더니 성진의 얼굴위에 서며 말했다.


" 편한하게 누워서 내보지나 빨아줘~ 아까 니가 발작을 떠는 바람에 다시 느끼고 싶어


 졌어~ "


“ ...... ”


성진은 아무말없이 그녀의 행동을 기다렸다. 그녀는 바지와 팬티는 아까 이미 벗었기 


때문에 별 장애없이 바로 성진의 얼굴위에서 멈춰 있었다.


“ ...그대로 앉으시면... 숨이 막힐것 같은데요... ”


어느새 조금 정신이 든 성진은 용기를 내어서 미연에게 말했다. 그러나 미연은 그말을


 껌보다도 쉽게 십고서 무릎을 굽혔다. 자신의 얼굴에 다가오는 미연의 보지에 성진은


 눈동자가 커지기 시작했다. 저구멍에 자신의 코와 입이 닿으면 보지를 빨지도 못하고


 아예 숨이 막혀서 고통스러울 거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생각도 잠시 미연의 보


지는 어느새 성진의 코앞까지 와 있었다. 아까 느꼈던 미연의 보지 냄새...가 다시 느


껴졌다. 성진은 자신의 눈동자가 그렇게 커질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을 것이다.


“ 웁! ”


예상대로 미연의 보지는 성진의 입과 코를 덮고서 괴롭게 하였다. 미연은 성진의 얼굴


위에 앉아 마자 앞으로 엎드렸다. 그리고는 허벅지를 성진의 볼에 붙이고 성진의 얼굴


을 자신의 보지쪽으로 끌어 당겼다.


“ 웁! 웁!! 웁! ”


“ 그래~ 그래~ 이제 시작해~ ”


성진의 눈에 보이는 것은 미연의 항문이었다. 미연이 자신의 배위로 엎드리고 그녀의 


허벅지가 성진의 얼굴을 감아서 성진은 숨쉴구멍은 전혀 없었다. 이대로는 죽을지도 


모르는 상황이었다. 그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미연은 계속 성진의 얼굴을 자신의 보지


로 끌어 당겼다.


“ 웁... 웁... ”


성진은 너무 고통스러워서 자연스럽게 혀를 내밀었고, 혀를 내밀자 말자 미연의 보지 


구멍에 혀가 들어가고 말았다. 너무 답답한 상태에서 혀를 내밀었더니 혀가 너무 길게


 나와서 미연의 보지깊숙히 성진의 혀가 박혔다. 그제서야 미연은 허벅지에 힘을 약간


 빼고 성진이 숨을 쉴정도의 공간을 주었다.


“ 풋...! 하... 하... 하... ”


“ 하하 자연스럽게 혀가 나오기를 바랬다! ”


그러며 미연은 자신의 보지에 힘을 주었다. 성진의 혀가 아직 자신의 보지에 박힌 상


태로 힘을 준것은 그녀도 알고 있었다. 그래서 성진은 혀를 내민상태로 그녀의 보지에


서 혀를 뺄려고 당황하고 있었다.


“ 보지좀 빨아 달라니깐~? ”


“ 웁.. 에.. 에... 에... ”


미연은 미소를 지으며 보지에 힘을 뺐다. 그러며 엎드린 몸을 일으켜서 성진의 얼굴쪽


으로 몸을 돌렸다. 그때까지 성진은 있는 힘으 다해서 숨을 쉬었다.


“ 훅... 훅... ”


“ 좋아? ”


“ 예... 훅... 훅... 훅... ”


미연은 성진의 목위에 앉아서 보지를 성진의 입술에 닿게 하였다. 성진은 또한번 목이


 막혀서 숨을 쉬는데 큰 장애를 일으켰다.


“ 자 있는 힘껏 내보지를 빨면 1분동안 숨을 쉬게 해주지~ ”


“ 엑... 웁.... 쩝... 쩝... ”


힘겹게 자신의 혀를 내밀어서 있는 힘껏 그녀의 보지에다가 혀를 휘돌렸다. 그와 동시


에 미연은 고개를 들어서 시선을 천장을 향하며 신음소리를 내질렀다.


“ 으음!~ ”


성진은 미연의 보지가 점점 달게 느껴지는지 열심히 빨기만하였다. 


“ 쩝... 쩝... ”


“ 좋아~ 아까보다 훨씬 좋아~ ”


약 20분정도...가 지나자 미연은 이상함을 느꼈다. 자신의 보지에 느껴지는 보지의 쾌


감이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미연은 천장을 향하던 시선을 자신의 보지


아래로 향했다. 그순간 미연은 놀라고 말았다.


그이유는 자신의 보지아래에서 성진이 숨을 쉬고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성진은 20분


동안 숨을 억지로 쉬면서 그녀의 보지를 빨았던 것이다. 놀란 미연은 어서 성진의 목


에서 일어나서 성진의 볼을 때려 보았다.


【탁탁! 】


“ 이런... 제기랄... 실수 했군... 너무 기분이 좋아서... 잊고 있었어... ”


성진은 정신을 차리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의식은 없었다. 그모습을 확인한 미연은 어


서 옷을 입고서 119에 전화를 하고 집을 나가 버렸다. 그대까지도 밖은 어두웠고 더이


상의 비는 내리지 않았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