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어날수 없는 시간 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벗어날수 없는 시간 1부
야설닷컴 0 12,964 05.30 12:48

야설:-1부 (프롤로그)-


- 와글 와글 -


분위기가 밝은 어느 술집에서 여러사람들이 즐기는 소리가 들려 온다. 이곳 술집은 노


래방처럼 되어 있는 술집으로서 벽마다 방음장치가 되어 있음에도 시끄러운 소리는 변


함없이 들려 온다. 지금의 시간이 거의 9시에 다되어가는 시간이기에 회사에서 퇴근한


 사람들이 자주 들리는 때이다.


“ 미스 김 갈수록 예뻐지는데? ”


“ 아... 사장님도 참... ”


많은 방들중에서 그다지 크지는 않은 방에서 이러한 소리가 들려온다. 그곳에는 3명의


 남자와 3명의 여자가 있었다. 그중에서 갈색으로 진하게 염색한 머리의 한여자는 일


어선 상태에서 노래방 기계로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그리고 2명의 여자는 3명의 남자


들에게 붙어서 술을 따라주고 있다. 그렇게 몇시간을 즐기던중 한명의 남자가 벽에 걸


린 시계를 보면서 말했다.


“ 음~ 아~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되었군... ”


“ 벌써 가시려구요? ”


“ 음~ 가야지! ”


그말을 하던 남자는 굉장히 취한 상태에서 비틀거리며 자리에서 일어 났다. 그리고는 


계속하여 비틀거리며 방을 나왔다. 그모습을 지켜보던 2명의 남자들도 따라 나오기 시


작했다.


“ 아~ 자식아... 집에 일찍들어가면 누가 돈을 주냐? ”


“ 하하~ 술마시고 늦게 들어가면 집 못찾아 간단 말이다. ”


“ 어차피 혼자살면서 아무데서나 자면 어때? ”


" 하하~ 어쨌든 이른 시간인데도 너무 취했잖아~ 오늘 술값은 내가 낼테니 그만 가자


구 "


“ 알았다. 그럼 우리먼저 간다. ”


그러며 친구둘은 술집을 나갔다. 마지막으로 남은 그는 지갑을 뒤지기 시작했다. 한편


 그들과 함께 즐겼던 여자들중에서 1명의 여자가 그방의 술판을 치우면서 혼잣말을 하


고 있었다.


“ 아~ 짜증나 돈도 없는 것들이 하여튼 술판은 크게 벌인 다니깐 ”


혼잣말로 궁시렁 거리던 그녀는 테이블 주위에 둘러 있는 쇼파중에 오른쪽쇼파에서 검


은 물체를 발견하였다. 쇼파색깔이 검은 색이라서 그물체는 잘보이지 않았지만 그녀는


 워낙에 눈이 좋았기 때문에 그물체를 단번에 볼수 있었다. 그리고 그것이 지갑이라는


 것도 단번에 알수 있었다.


“ 오십 육만 삼천원 되겠습니다. ”


“ 아... 꽤 많이 나오는데 ”


그는 그말을 내뱉으면서 계속하여 지갑으 찾으려고 몸을 뒤졌다. 그러나 그가 찾는 지


갑은 나오지 않았다. 그는 서서히 식은 땀이 나기 시작했고 카운터의 종업원의 눈꼬리


가 서서히 올라가기 시작했다.


“ 어라 분명히 여기에 넣어 두었는데... ”


“ 잘 찾아 보시죠 손님... ”


“ 아~ 술마시다가 흘렸나 보군... 잠시만요. ”


그러면서 그는 비틀거리는 몸을 이끌면서 친구들과 술을 마셨던 방을 찾기 시작했다. 


그때 어느 방에서 한여자가 나오고 있었다. 연한 노란색으로 염색한 머리를 묶은 여인


으로서 그는 미스 김이었다. 불게 물들은 입술은 만족스러운 미소를 짓고 있었고 섹시


하게 생긴 눈은 너무나도 즐거워 보였다. 


“ 아 미스 김! 혹시 내지갑 못봤어? ”


“ 어 사장님 아직 않가셨네요. 지갑이라면 못 봤는데요? ”


“ 아~ 이를 어쩌나... ”


“ 지갑을 잃어 버리신듯 하군요? ”


“ 어... ”


“ 그럼 제가 돈을 빌려 드리죠. ”


“ 아 고마워~ 미스김! ”


그는 이제서야 살았다는 생각에 식은 땀을 딱아 내었다. 그리고는 미스김에게서 돈을 


받아 내었다. 그돈이 자신의 돈인줄도 모르고 있던 그는 좋다고 돈을 챙겨서 카운터에


 내고 술집을 나갔다. 그리고 즐거운 발걸음으로 비틀거리면서 지금상황에 만족하며 


집을 찾아 걸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