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처 경리 따먹은 썰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거래처 경리 따먹은 썰
야설닷컴 0 14,646 05.28 12:23

야설:우리 회사 거래처에  왕누나 라는 경리가 있었다. 주로 주문과 결제를 담당하는 여자인데 성이 왕씨였다. 


영업팀 애들이 상사 없을 때 몰래 ‘ 왕누나 ’ 라고 불렀다. 


우린 30초반이었다. 그 여자는 나이가 30대 후반이었다. 여자인데 성격이 호탕한데 외모는 그냥 살찐 팽현숙하고 비슷하다 


살짝 귀여운 면이 있지만 몸은..음..통통..아니 뚱뚱했다. ㅠㅠ  163센티에 60kg가 넘게 보였다 


어느날 영업팀에 동기랑 퇴근길에  그 회사에 수금하러 같이 가자고 했다. 


공단이 많은 지역이라 거기서 어음을 받고 인근에서 같이 술한잔 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이라서 우린 판매처지만 갑-을 이런건 없었고 내 동기는 그 회사 사람들과 아주 친했다. 


동기는 왕누나와 결혼할 사람과도 같이 술도 마신적 있다고 했다. 왕누나 약혼남은 40초반인데 같은 회사는 아니지만 공단의 같은 업종이었다. 


그런데 왕누나가 나를 부담스럽게 쳐다 보는걸 느꼈다 . 


“ 박계장님은 차 암~ 인물이 좋네요. 잘 생겼어. ” 이놈의 인기는 ㅋㅋ 


내가 키가 180센티에 인물 빠진다는 얘기는 안들었던 리즈시절이었고 나이트에서 한동안 잘나갔었다. (지금은 머리 숱 적고 쭈글에다 아꼬서다.) 


내 동기가 농담식으로 말했다. 


“ 왕누나, 박계장 맘에 드나 보네요? ”  


“ 에이..내가 이 나이에 뭘,  두달 있다가 결혼할 건데...흑심 이런 거 없어.. ” 그러면서 야시시하게 쳐다 보기는 


 왕누나는 한숨을 계속 쉬었다 ㅋㅋ. 사실 내 동기나 왕누나네 상사를 보면 죄다 인물이 쭈글이에다가 정수리에 머리 숱이 적었다. 


내 동기가 “ 왕누나, 오늘 우리 끝나고 술마시러 갈건데 같이 갈래요? ” 하고 던졌다. 


말던지기 무섭게 알겠다고 웃으면서 말했다 약혼남은 오늘 잔업한다고 하면서 여우같았다 


왕누나 약혼남은 공단의 3교대 근로자였던 것 같다. 공단 근처의 술집마다 만원이어서 인근 치킨집에서 마셨는데  왕누나가 술을 많이 마셨다. 


“ 참참...박계장 인물 좋네... ” 라고 취해서 떠들고 자기 첫사랑 (짝사랑 ) 닮았다고도 했다. 


자기 약혼남 사진도 보여줬는데 이건 뭐 심형래가 따로 없더라. 뚱녀의 삶은 역시 한계가 잇더라. 


내동기는 그 때 애가 둘인 유부남이라서 먼저 일어서면서 오늘 쫑내자고 했다. 


“ 먼저 가, 나 오늘 박계장 얘랑 좀 더 먹을래! ”  


내 동기는 집에 가고 난 치마만 두른년이라면 좆이가 셀프로 쇠몽둥이처럼 단단하던 시절이었다. 


왕누나가 거의 준 골뱅이급으로 취해서 자꾸 나한테 기대다가 엉겁결에 키스를 했다. 


아니,사실 키스를 당했다. 술집에서 남들 다 보는데 내혀를 뽑아 먹을 듯 탐하더라 --::. 그 누나가 가슴 하나는크고 나도 술 떡이 되어 사실 좆꼴렸다 


예비신부라서 설마 설마 했는데 진짜 둘이서 모텔로 향하고 있었다 


살다 살다 그렇게 사까시 오랜 기간 당한 적은 처음이었던 것같다. 밤새도록 거의 미친듯이 빨더라. 자지가 뽑히는줄 알앗다 


그리고 써비스로 후장도 살짝 빨아주더라 그건 엄청 좋았다 역시 연륜이 느껴 졌다 나도 모르게 미친듯이 왕누나를 빨아주고 있었다 


우린 둘다 절정에 이르렸고 왕누나는 신음아주 엄청났다 그렇게 미친듯히 빠구리 하면서 보냇다 


다음날 보니 잦이가 침에 팅팅 불었다. 


힘 좋은 시절이라서 3번 했는데 2번은 질싸하고 한 번은 배 위에 골고루 뿌렸다. 질싸해도 되냐고 물어보더니 괜찮다고 하더라. 


솔직히 같이 다니면 쪽팔릴 와꾸였는데 섹스는 적극적이라서 좋았다.  그 뒤로 일주일에 두 번은 만났다. 


아마 약혼남이 밤샘 잔업할 때만 본 것 같았다.  맨정신에는 나도 하고 싶지 않았는데 술만 마시면 적당히 조이는 봊이가 생각나긴 했다. 


지가 꿀리는 거 아는지 알아서 만나면 나 흥분시키고 벗기고 씼기고 다하더라. 모텔비도 그 누나가 주로 냈다. 


그 누나 결혼하자 마자 시댁에서 애 빨리 가지라는 성화에 임신했는데 내 애기가 아닐까 엄청 조마조마했다. 


그 뒤로 나도 그 회사 퇴사하고 몇년 후에 내 동기도 퇴사했다. 


나중에 동기놈이 술마시다가 자기 그 회사 다닐 때 왕누나 두 번 먹었다고 술김에 자랑아닌 자랑을 했다. 


그런데  왕누나가 동기놈이랑은 못 생겨서 섹파하고 싶지 않다고 해서 쿨하게 헤어졌다고했다. 


내가 속으로 “ 난 열 번 도 더 먹었다, 시발놈아. ” 라고 욕했다. 그 누나 결혼 2 주전까지 섹스했다. ㅋㅋㅋ 


가끔씩 그 누나가 롯데 상품권 몇장씩 줬는데 지금 생각하니 용돈 같았다. 


간혹 가슴 크고 뚱뚱한 년들 보면 왕누나가 내 잦이 양쪽 가슴에 끼우고 딸딸이 해주며 “ 좋아? ” 하던 그 때가 생각난다. 


그 누나 사까시하면서 그냥 입에다가 싸도 된다고 해서 내 단백질도 몇번맛있게 먹어댔다. 


슬프지만 나중에 남자가 바람 피워 이혼했다고 들었다. 지금쯤 이런 여자들이 메갈하고 있을까? 


결론은 너네는 결혼하지 마라. 나도 그래서 지금 혼자 산다.  유부녀 킬러가 되었다 


역시 자놀에서 야동을 많이 보니깐 ~~실전에도 많이 도움이 되더라~~ 


다음에는 영계를 먹어야 겠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