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여자 --3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위기의 여자 --3부
야설닷컴 0 13,703 05.27 12:32

야설:영미는 흐릿한 두눈을 다시 안간힘을써서 감았다 뜨며 다시한번 코앞에 있는 사내의 


얼굴을 확인하려 애를썼다


"누....누구세요?...? 여기가...어디....죠?' 


“ 흐흐흐....이제 정신이들어? 여기?....좋은데야 아줌마 ”


영미는 아직도 정신이 덜들었는지 곰같은 육중한 덩치의 사내에게 눌려있으면서도 그 


무게를 실감하지못하고 자꾸 사내의 얼굴만 두번 세번 쳐다보며 꿈인지 생시인지를 구


분하려 애를썼다


"아줌마! 여기가 어디냐구? 여기 여관이구 아줌마가 술이취해 너무 힘들어 하길래 내


가 좀 쉬었다가게 하려구 여기루 데리구왔어 그런데 아줌마가 널부러져 있는걸보니 내


 자지가 자꾸 아줌마 보지속을 한번 구경하구싶다구 졸라대서........"


“ 으~아아아아앙 ”


사내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영미는 사태를 짐작하고는 사내의 얼굴을 밀쳐대며 비명도


 아니고 그렇다고 울음도아닌 이상한 소리를 질렀다


“ 왜 그래? 여보 여보하며 아주좋아하던데..... ”


그러면서 사내는 엉덩이를 지긋이 아래로 눌렀다


순간 영미는 자기의 몸 중에서 제일 부끄러운 부분을 좌우로 벌리며 무었인가가 (?)


슬며시 들어오는걸 감지하고는 소스라치게 놀라며 엉덩이를 좌우로 힘껏비틀었다


“ 안....아 안돼! ”


영미가 다급한 외마디소리를내었다


“ 안돼긴.....이미 흠뻑 젖어서 보지가 번들거리던데...... ”


“ 안돼요....아저씨....? ?.안됀단 말이얏! ”


영미가 다시한번 터질듯이 풍만한 엉덩이를 비틀려 힘을주었다


그러나 꼼짝을 할수가 없었다 육중한 사내의 몸무게는 밑에깔려있는 탱탱한 영미의 육


체를 터치기라도할듯 내리짓누루며 영미남편의 그것과는 도저히 비교가 되지않는 굵기


의 자지가 이미 영미의보지입구에 끝을들이밀고있었다


사내의 몸뚱아리에의하여 넓게 벌려진 두 다리가 허공을 차며 안타까운 반항을 하였다


"왜 그래? 얌전히 여기까지 따라오더니........막상 보지 대 줄려니 남편한테 미안하


니 반항이라는 시늉이라도 해 볼려구?"


사내는 버둥대는 영미의 꿈틀대는 몸의 반응을 즐기며 다시 아랫도리에 힘을 지긋이주


었다


“ 꺄~ 아아아아악 ”


영미가 이상한 비명을 질렀다


“ 왜 그래? 아직 다 들어가지않았는데...... ”  


사내가 약을 올리듯 빈정대었다


사내의 거대한 자지는 영미의 조그마한 보지구멍을 찢어져라 벌리며 삼분의일쯤 박혀


있고 영미가 힘을줄때마다 자지를 마치 십어대듯이 좋여주고있었다


“ 흐흐흐...이래서 강간이 제일 좋단말이야 ”


사내가 나즈막히 중얼거리며 영미를 힘껏껴안고는 아랫도리를 세차게 내리눌렀다


“ 아~흑! ”


영미가 외마디소리 비슷하게 소리를 내질렀다


마침내 사내의 자지는 영미의 보지깊숙히 뿌리까지 박혀버렸다


허공을 향하여 버둥대던 영미의 두다리가 추욱 늘어졌다


"자~이제 슬슬 즐겨 보자구.....참...너하구 같이있던년들....아마 지금쯤 우리 일행


한테.........흐흐흐? ?


사내가 서서히 엉덩이를 위아래로 움직이기시작하였다


“ 어~흐흐흠.....죽이는데.. ....아~~~죽인다 ”


사내는 코를 벌름대며 왕복운동을 하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서서히 자지끝까지 빼내었다가 박을때는 단번에 영미의보지속 깊숙히 쳐 박아대며 영


미의 쫄깃쫄깃한 보지맛을 사내는최대한 즐기기시작하였다


“ 흐흐흐흑..흑...헉...허~헉 ”


영미는 사내의 몸짓에 따라 단내나는 헛숨을 내쉬었다


여태까지 남편과의 섹스에서 느꼈던 감각과는 판이하게다른 겄이었다


아무굴곡없는 남편의 그것과 달리 사내의 자지는 들락날락 할때마다 영미의 질벽을 사


정없이 훓어주고있었다


처음에는 낯선남자에게 함부로 남편한테조차 보여주지않았던 보지를 허락하였다는 수


치심에 죽고만 싶었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그게아니었다


때로는 격렬하게....때로는 깊게....그리고 얕고 부드럽게 사내가 피스톤 운동을 하자


어느새 사내의 몸짓에 따라 영미의 아랫도리도 반응하기시작하였다


양 허벅지에 자기도 모르게 힘을 꽉주고는 사내의자지가 보지에서 빠져나가면 보지부


분에 힘을 꽉주며 엉덩이를 뒤로빼며 사내의 자지를 쥐어짜듯이 훓어주고 사내의 자지


가 다시 보지속으로 파고들면 뒤로 빼었던 엉덩이를 위로 들어올리며 허벅지의 힘을 


풀며 부드럽게 보지속 깊숙히 사내의 자지를 받아들였다


“ 이...이이이...년 이제보니 내숭떨었네? 어~~좋다 어~~~~~~ ”


사내는 흡족한 표정을 지으며 피스톤 운동을 계속하였다


어느순간! 영미의 보지속 질벽이 심하게 요동치며 사내의 자지를 좋였다풀었다를 반복


하기시작하였다


오르가즘이 온겄이다


“ 아~아~~으으흐흐흐흐흐흥~~? 팀?..엄....엄마...아 으윽! ”


영미의 턱이 위로 치켜지며 쾌락을 못이겨 비명비슷한 신음소리를 질러대었다


몸이 허공에 둥실 뜨는 느낌이었다 아니 아득한 나락으로 한없이 추락하는 느낌이었다


 영미는 사내의 허리를 두팔로 꼭 껴안고 두다리로는 사내의 엉덩이 부분을 힘껏좋였



태어나서 처음 느껴보는 감각이었다


"흐흐흐...이년 이제보니 색골이네....남자 허리골 빠지겠는데?'


사내는 매달리며 요동을 치는 영미를 더욱 힘차게 찍어누르며 흡족한 미소를지었다


영미의 눈앞에 펼쳐졌던 환상의 안개가 서서히 걷히기 시작하였다


전혀 느껴지지않았던 사내의 몸무게가 느껴지며 아랫도리를 들락거리는 사내의 자지가


 느껴지기 시작하였다


아울러 초저녁에 집을 나설때 걱정스런 눈빛의 인자한 시어머니 얼굴과 남편의 얼굴이


 떠오르며 영미의 마비됀 이성을 일깨우기시작하였다


더욱이 잠시전 사내의 자지 움직임에따라 쾌락에 못이겨 비명을 질러대며 남편아닌 외


간남자의 몸에 있는힘을 다하여 매달린것이 생각나자 견딜수가없었다"


“ 싫어....싫단말이야 그만 그만해요! ”


영미가 발작적으로 소리지르며 사내의 등을 마구두드렸다


'이 씨 발년이 갑자기 미쳤나 왜 지 랄이야 지 랄이?........"


“ 아저씨....그...그만해요 네? ”


영미는 눈물을 흘리며 애원의 눈빛으로 사내를올려다 보며 사정하였다


"야 이쌍년아 이제보니 이거 완전 철판이네? 좆 빠지게 쑤셔대니까 좋아서 보지 좍좍 


벌려대며 홍홍 댈때는 언제고......재미 다봤다 이거지? 그리고 정신이 들으니 그 잘


난 남편놈 낯짝이 떠올라 양심이 찔린단 말이지?'


상스럽게 쏟아대는 사내의 말이지만 틀린것 하나도 없었다


혜미는 대꾸도 못하고 눈물을 주르르륵 흘렸다


사내는 거칠게 몸짓을 시작하였다


마치 분풀이라도하듯이 이미 애액이 말라버린 영미의 보지를 사정없이 유린하기시작하


였다


고통의 시작이었다 사내의 자지가 박힐때마다 잠시전의 황홀함은 어디로가고 대신 큰 


몽둥이로 마구 쑤셔대는것같은 고통이 보지에서부터 온몸으로 번져나갔다


"흑...흑...흑...흑...허흑... . .'


영미가 이번에는 규칙적으로 고통을 토해내었다


사내의 몸짓이갑자기 빨라지며 혜미의 보지를 마구짓이기기 시작하였다


"아~~~흑 ㅎㅡㄱ 흑'


영미는 오열하였다


사내의 자지가 있는힘껏 영미의 보지속 깊숙히 박히더니 동작이 뚝 멈추었다


그리고 사내의 자지끝에서 누렇고 뜨뜻한 정액이 터지듯이 쏟아져 나오며 영미의 보지


속 깊은곳에 뿌려지기시작하였다


영미는 진저리를 치며 몸을 비틀었다


얼마나 많은 양인지 꽉찬 보지사이를 비집고 정액이 보지사이로 흘렀다


"야 이 씨 발년아 보지 간수잘해! 나 같은놈 걸려서 남편한테만 주던 순결한 보지 더럽


히지말고.......기집년들이 겁대가리없이 어디 몰려다니며 술쳐먹고 헤롱대고.....


아뭏튼 덕분에 내 자지는 오랜만에 보지다운 보지 쑤셔봤지만....."


사내는 휴지로 자지를닦으며 보지에서 누런 정액을 질질흘리며 흐느끼는 영미에게


비아냥거리며 빈정거렸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