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은 변태 3회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남편은 변태 3회
야설닷컴 0 11,810 05.27 12:30

야설:그의 전화가 온것은 1시 쯤이었다...


나는 아침부터 계속한 자위로 인해 온몸이 탈진 상태였다..


바이브레이터도 건전지가 다 되어가는지 아침만큼 진동이 강하진 못했다..


【여보세여...】


억지로 태연한척 전화를 받았다.. 남편이었다..


【여보난데? 기분이 어때?】


【당신!!!오늘집에들오면 혼날줄알아!!】


【아아 화내지말고 내 책상위에 있는 서류좀 같다줘 1시반까지!!】


‘ 딸깍 ’


【여보!! 여보세요!!】


전화는 끊겨 있었다..


남편은 자신의 말만 하고 끊어버린것이다..


‘ 이익!! ’


화가 날려고 했지만 어쩔수 없었다..


남편 책상에는 서류봉투가 하나 놓여 있었다..


세수하고 머리감고 옷을 입는데 도저히 바지는 못입을것 같았다..


바이브레이터의 건전지가 다 되어 가고 있다고는 하지만 잔동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었으며 언지 멈취질지 몰랐다..


‘ 바지가 젓기라도 하면 곤란하지 ’


나는 무릎까지 내려오는 스커트를 입고 버스를 타고 그의 회사로 갔다..


.............................................


그가 건전지를 갈아끼우고 갔다.. 나는 이게 다 그의 계략임을 눈치 챘다..


그는 일부로 서류를 집에 놓고 간것이다.. 난 그가 내 남편인지 심히 의심스러워졌다..


.............................................


난 화장실에서 나왔다... 화장실앞에서 가다리고 있던 한 여자가 눈을 흘겼다..


내가 너무 오래있었다..


【미안합니다..】


사과를 하고 허둥지둥 화장실을 나왔다..


‘ 그녀가 내 신음을 들었을까? ’


갑자기 부끄러워졌다..


아직도 보지에서는 바이브레이터가 진동을 하고 있었다 내 얼굴이 발갛게 상기되어 있음은 


안봐도 알 수 있었다.. 나는 얼른 택시를 잡아타고 집으로 왔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