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때 담임이 스캇파트너였던 썰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고등학교 때 담임이 스캇파트너였던 썰
야설닷컴 0 15,252 05.23 11:33

야설:우리 담임은 내가 졸업당시 갓 50초반이였고


체형은 약간 마른편??근데 등산 좋아해서 엉덩이가 존나이쁨


일단 나는 스캇이랑 그런 하드한쪽에 페티쉬가 있음을 알림


나는 공고에 입학해서 1학년때부터 거의 맨날 혼자서 방과후 수업을 했음


근데 그정도 되니깐 선생님들이 실습실 키를 나한테 넘겨주고


할거 다 하고 선생님 보다 더 늦게 집가는 일이 많았는데


어느날 집가려는데 밖으로 나가는 유리문이 잠겨있어서


‘ 어 시발 뭐지 ’ 하고 잠깐 있다가 왠지 나랑 경비아저씨 빼고는


아무도 없는 것 같아서 일단 높은층 여직원 화장실로 뛰었다


왜냐면 그 교무실에는 이쁜 선생님들이 많았거든


일단 가서 휴지통을 터니깐 ㅂㅈ 닦은 휴지랑 팬티라이너 몇개 득템해서


원래 학생들이 쓰던 화장실로 뛰어가서 냄새맡으면서 ㄸ쳤음


냄새 진짜 존나 좋더라 근데 라이너 브랜드랑 ㅂㅈ냄새가 다 달라서


맨날 지나가는 여선생보고 어떤 냄새가 저년 ㅂㅈ냄새였을까 생각하면 존나 꼴렸음


거의 맨날을 그렇게 하다가 우리 담임 ㅂㅈ냄새도 맡아보고싶어서


거의 담임만 쓰는 화장실 층으로 한 번 가봤다


한 칸에만 거의 휴지가 꽉 차있었는데 라이너 한 3개인가 나오고


브랜드도 같고 ㅂㅈ냄새도 같은거로 봐서는 담임 ㅂㅈ냄새가 확실했음


근데 20~30대 ㅂㅈ냄새랑은 뭔가 확실하게 다른건지


아니면 담임꺼라서 그렇게 느꼈는지는 모르겠는데


아무튼 냄새가 확실히 찐했음..진한것도 아니고 찐했음


그래서 팬티라이너 ㅂㅈ닿은 부분 한 번 핥아봤는데


약간 짭조름한 맛이 나는게 담임 ㅂㅈ핥는 것 같아서


빨면서 존나 ㄸ침


근데 어느 날은 아무도 없는 줄 알고 여느 때와 같이


화장실 문 닫고 담임 ㅂㅈ냄새맡으면서 딸치는데


누가 옆칸에 들어오더라 위로 살짝 봤는데 담임이였음


숨죽이고 있다가 다시 올라가서 담임 ㅂㅈ닦는거 봤는데


털 존나 많았음...그리고 담임 나가자마자 바로


휴지통에서 ㅂㅈ닦은휴지 냄새맡으면서 ㄸ치는데 촉촉한게 진짜 개 좋았음


그 다음날에는 내가 진짜 존나 마음먹고 담임 들어가는칸에


변기 내리는거 그거 일부러 안내려가게 해놓고 물 존나 조금만 남기고 옆에서 대기하고 있는데


그 날은 담임이 거기서 ㄸ싸더라 그래서 올라가서 ㅂㅈ구경하다가


담임 나가고나서 진짜 변기에 코박고 담임 ㄸ냄새 맡으면서 ㄸ치고있었음


근데 그때 실수한게 존나 흥분해서 문을 안닫고 하고있었는데


담임이 거울을 다시 볼려고 했는지 손을 씻으려고 했는지


다시 들어왔는데 나랑 딱 마주친거임


시발 나는 담임 ㅇㅈ이랑 ㄸ냄새 맡으면서 ㄸ치고있는데


담임이 그거보고 진짜 개 씨 발 별욕을 다했음


진짜 좆됐구나 싶어서 걍 존나 죄송하다고 하고있는데


담임이 “ 이 씨 발놈의 ㄲㅊ가 문제여 ㄲㅊ가! ” 하면서


내 ㅈㅈ를 손가락으로 막 눌렀는데


안 가라앉은거 보고 “ 어??이 상 놈의 새끼 이거 이거! ”


하면서 존나 계속 꾹꾹 누르는데 더커짐


그러다가 담임이 “ 그걸 왜 냄새를 맡고있어! ” 하면서


존나 또 뭐라고하는데 냄새 생각나서 계속 안가라앉았는데


나 화장실로 귀잡고 끌고들어가서 변기에 얼굴 가까이시키고


“ 이거 냄새가 그렇게 좋냐?이게 이게?? ” 하면서


혼내는데 냄새나서 또 안가라앉음;


그거 보더니 담임이 “ 이거 아주 미친놈이네? ”


하면서 화장실 문 잠그고 나한테 다시 와서


바지 벗으라길래 처음에 안벗고 버티고있는데


벗으라고 소리 존나 크게 질러서 벗음;


다시 나 화장실칸으로 귀잡고 끌고가서


냄새맡게 시키는데 또 커짐 시발;


“ 와...이거 진짜 상변태새끼네 아주 ” 하면서


신기하다는 듯이 내 ㅈㅈ를 손으로 만지다가


손에 침 뱉더니 갑자기 대딸함


근데 진짜 존나 빨리하는데 1분도 안되서 싼듯


담임이 쌀 때 흠칫하더니


“ 이 상놈의 새끼 너 이렇게 하면 나중에 장가도 못가! ”


하면서 청소하고 가라고 하고 갈려는데


내가 어차피 좆된거 “ 저 그럼 냄새 좀만 더 맡아도 돼요? ”


하고 물어보니깐 존나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 너 알아서해 이 상놈의새끼야! ” 하고 나갔음


그래서 난 한발 더 빼고 청소하고 나옴


그 뒤로는 존나 겁나서 화장실 못가고있었는데


하루는 열쇠 다 잠그고 나오는길에


담임이랑 마주쳐서 뻘줌하게 인사하고 갈려는데


“ 야 이리와봐 ” 하고 날 불러서 갔는데


주위 슥 하고 둘러보더니


나 먼저 화장실로 들어가게 시킨다음에


문 걸어 잠그고 갑자기 화장실 칸으로 들어가더니


“ 듣기만 해!훔쳐보지 말고! ” 하더니


ㄸ을 존나싸기 시작했는데


한 5초동안 상황파악하고 바로 옆칸 화장실로가서


훔쳐보지 말라는 담임의 말은 무시하고


몰래 위에서 ㄸ싸는 담임 ㅂㅈ 존나 훔쳐봄


그리고 나오더니 “ 바지 벗어 또 냄세맡아봐 ”


이러길래 어차피 갈때까지 간거 그냥 훌렁 내리고


가서 냄새 맡으면서 ㄸ쳤는데


등짝 존나 쎄게 치더니 “ 누가 ㅈㅇ하래??냄새만 맡으라고! ”


하더니 손에 또 침뱉고 ㄷㄸ쳐주는데 존나 참았음


혼날 당시에는 담임이 처음에 자극을 줘서 빨리 쌌는데


이번에는 처음부터 시작이라서 참았는데 한 5분 참은 것 같음


“ 오늘은 좀 참네?? ” 이러길래


“ 싸는거 보면 빨리 쌀 것 같아요 ” 이랬더니


머리에 주먹꿀밤 존나 쎄게 때리고


“ 이 상놈의 새끼가 날 뭘로보고 지금! ” 하면서 나감


그 날도 담임 ㄸ냄새 맡으면서 한 발 더 뺌


그 다음날부터는 일부러 담임이 나를 기다리는건지


거의 매일 마주쳤는데 마주칠때마다 주위 슥 보고


나보고 “ 들어가 ” 하면


나는 알아서 바지벗고 대기하고있다가


담임 ㄸ냄새 맡으면서 있으면 담임이 손에 침뱉고 ㄷㄸ해주는식이였음


절대 보는거 안되고 혼자 하는것도 안됐음


한 1달동안 그러다가 어느날은 들어가서


바지벗고 담임 들어가기전에


“ 샘 뒷처리 제가 하면 안돼요..? ” 했는데


??하는 표정으로 “ 무슨 뒷처리를 해? ” 하길래


“ 샘 싸고나면... ” 하니깐 처음에는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