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공유하기 - 6부(2)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아내공유하기 - 6부(2)
최고관리자 0 25,179 2022.10.22 19:20
야설닷컴|야설-아내공유하기 - 6부(2)


무슨말인지 못 알아들었다..엎드리라고 하는 것 같아..엎드렸다. 그러자 송기장이 답답한지



나의 허리를 잡더리 자세를 잡아주었다..자세가 너무 민망하여 죽을 것 같았다..그것도 잠시

두개의 다리 사이로 그의 발부터 들어오기 시작했다..무서워 지기 시작했다..그의 몸은 점점 들어와



어느새 내 얼굴에 그의 큰 물건이 닿았다..그리고 그의 얼굴은 밑에서 나의 그곳을 쳐다 보고 있었다.



치욕적이었다..예전에 친구들이랑 본 동영상에서 이 자세를 본것 같았다..





"뭐해 빨아.."





난 다시 입을 열어 귀두부터 ?다가 입안으로 가득 넣었다.





"뭐 하시는거에요?"





나의 그곳에 그의 혀가 닿은 것이다..그것은 남편에게도 허락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들은 척도 안하고 양손으로 나의 엉덩이를 잡고 게걸스럽게 나의 그곳을 ?기 시작했다.





"제..발..그..아.."





난 더 이상 소리가 안나왔다. 꼭 소변이 나올 것 같은 짜릿함 이었다..처음이다..이건 뭐지..



그의 혀는 나의 음핵을 부드럽게 ?기 시작했다..그러자 나의 온몸에는 전율이 흘렀다..





"아..아..아."



이제 신음소리 조차 컨트롤이 안되었다..아까부터 그의 귀두가 나의 입술을 툭툭치고 있었다..난



나도 모르게 그의 것을 입안으로 넣어 빨기 시작했다..아무 정신이 없엇다. 



난 정신을 차릴 수 가 없었다..얼마나 지났을까..그의 혀가 나의 것을 ?는 것을 중단하였다..나도 그의



것을 입에서 뺀후 거친 숨을 쉬고 있었다..





"그대로 있어"





송기장이 몸을 다시 일으켜..나의 엉덩이 뒤로 갔다..그리고 그의 묵직한 성난 그것이 엉덩이에 닿았다.





"기장님..제발..잠시만요..거긴 안돼요..제발..흑..흑 아악"





그의 귀두가 들어왔다..끝내는 남편 말고 처음으로 다른 남자의 그것이 들어왔다..얼마나 울었는지



눈물도 말라버린거 같았다. 점점 깊숙이 들어오기 시작했다..너무 아팠다..남편것이 들어올때보다 훨씬



아팠다..너무 컸다..





"아..기..장님..아파요..제발.."



"아픈데 이렇게 질질싸는 거야? 하하 조금만 참아 아픈거 사라지니..살살 박아주세요..라고 하면 살살



해줄께.."





그는 보란듯이 더 세게 집어 넣었다.





"아..아악..제발..악 살..살 박아주세요.."





너무 아파서 말을 해버리고 말았다..





"하하..김가은도 별거 없구만..여자 였어..알았어. 내가 아주 부드럽게 해주지.."





나의 구멍으로 들어오는 그의 것이 부드러워 지기 시작했다..처음에는 그의 것이 너무 커서 아팠지만



서서히 아픔이 가시고 있었다..아픔 대신 꽉차는 느낌이 지배해가고 있었다..남편과의 관계때는 느끼지



못한 것 이었다. 그의 것이 움직일때마다 나의 음핵을 건들었다..





나는 고개를 들어 거울을 보았다..난 짐승이 되어 있었다..짐승의 교미자세로 난 그의 것을 받아들이고 있었다.



나의 엉덩이 뒤로 그가 보였다. 그의 얼굴은 정복의 희열로 가득차 보였다..





"내가 이런 여자였던가.."





눈물을 멈출 수가 없었다..하지만 눈물,나의 슬픔과 달리 몸은 점점 달아올라 어느새 그의 움직임에 나의



엉덩이로 박자를 맞춰주고 있었다..그리고 나의 입에는 신음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었다.





그의 것과 나의 구멍이 부닥치고 질퍽이는 소리가 메아리 쳤다.



거울을 보았다. 그가 침대에 있던 리모컨을 들고 거울을 향해서 버튼을 눌렀다..



그 다음 난 너무 놀라..할말을 잊어버렸다.



리모컨을 누른 후 거울은 유리가 되어 버렸다..그리고 유리 넘어로 허름한 복장을 하고 거짓꼴인 한남자가



바지를 벗고 시커먼 자기의 물건을 격하게 흔들고 있었다..그의 눈은 나를 보고 있었다..





"잠..깐만요"



"하하..봤어?"





송기장이 그것을 나의 구멍 깊숙히 넣은 채로 멈췄다.





"내가 아는 사람이야..저 사람이 혼자되고 노숙자로 살면서 여자가 너무 그립다고 해서..구경 좀 시켜줬어.



가은이가 너무 아름다워 혼자 보기 아까워서.."



"다..당신 어떻게 이럴..수..허헉..악"





다시 송기장이 구멍을 쑤셔대기 시작했다. 





"걱정마 그냥 구경하는 거니까.. 불쌍하지도 않아?..봐봐..혼자 딸딸이 치고 있잖아..하하.."



"제발..그..아..악..앙.."





난 말을 할 수가 없었다..유리 넘어 그 사람은 계속 자위를 하고 있었고 유리에는 나의 모습도 희미하게 비춰



지고 있었다. 나의 가슴은 그의 움직임에 맞춰 출렁이고 있었다..





그 다음 다시 한번 놀랐다..그 그지 같은 사람이 옆에서 브래지어를 들었다..나의 것이었다..



송기장에게 빼앗긴..





"저게 어떻게 저기에.."





그 거지는 브래지어를 여기 저기 냄새를 맡으며 황홀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다시 손을 내리더니 이번에



나의 팬티였다..그리고 팬티를 뒤집고 나의 애액이 묻어 있던 부분을 혀로 ?기 시작했다..너무 치욕스러웠다





하지만 나의 몸은 여전히 송기장의 움직임에 박자를 멈추고 있었다..나의 애액은 이미 너무 많이 나와 허벅지를



타고 흐르고 있었다.





잠시 후 송기장이 그것을 빼더니 옆으로 바로 누었다..





"올라와.."





어제 남편과 했던 자세를 원하는 것 같았다. 하지만 난 이미 힘들고 지쳤다.





"잠..시 있다가 하면 안될까요?"



"또 두번 말하게 하는거야 이년아?"





소리를 지르면서 화를 냈다..난 하는 수 없이 송기장의 몸 위로 올라갔다. 그는 나의 자세를 잡아주었다.



그것 위에 쪼그려 앉아 있는 자세를 만들어 주었다..어제 남편이 가르쳐준 바로 그 자세..그리고 그는 한손으로



물건을 잡고 나의 구멍을 맞춰가고 있었다





"아~ 악"



그의 것이 다시 들어왔다..아까 그 자세보다 더 아팠다 아랫배까지 그의 것이 찌르는 것 같았다..그는 한손을 치우지



않고 엄지로 나의 음핵을 동시에 만져 주었다. 아까와 같이 아픔은 오래가지 않았다..그리고 나의 몸을



또 그의 것으로 만들어 버렸다.





나의 가슴은 남편것이 아닌 누워있는 송기장 것이 되어버린지 오래이고 그런 가슴을 유리 넘어로 음융하게 또 다른



그가 쳐다보고 있었다..나의 몸은 두 남자의 것이었다.





자세를 바꾸는 바람에 유리속 남자와 마주보고 있었다..여전히 그는 나를 보면서 그의 것을 거칠게 아래 위로 움직



이고 있었다..그리고 잠시 후 그 남자가 사정을 했다..그의 정액이 뿜어져 나오는 것이 그대로 보였다..



정액이 유리에 흩어져 묻었다..엄청난 양이었다..





그 순간 송기장이 나의 허리를 잡고 나의 몸을 세게 잡았다. 몸까지 부르르 떨기 시작했다..그랬다 그가 사정할려고



하는 거였다.





"안돼..안..돼..음..앙..아.제발 안에..아"





이미 늦었다..송기장의 그것에서 정액이 쏟아지고 있다는 것을 나의 구멍이 먼저 느끼고 있었다..뜨거웠다..나의



거기는 그의 정액으로 뜨거웠다..





난 거의 실신할 정도로 몸에 힘이 없어 어쩔 수 없이 송기장의 몸위로 쓰러져 버렸다..





그리고 얼마나 지났을까 송기장이 날 옆으로 바로 눕히고 나의 가슴을 만지고 있었다.



난 이제 반항조차 할 힘도 없었다.





"이제 되었나요? 좋은가요? 더러운사람..어서 테이프를 없애 주세요.."



"아 그럴까.."





송기장이 자리에서 일어나 가방을 열었다..그리고 카메라를 꺼냈다.





"이게 뭔가..또 찍고 있었던 건가?"





그는 카메라의 버튼을 누르는 것 같았다..





"당신 뭐야 또 찍고 있었던거야? 당신 뭐야..뭐~~~~야..도대체 나한테 왜이래."





난 분해서 통곡하면서 울고 있었다.





"워워..진정해..봐봐..이제 넌 내 앞에서 홀딱 벗고 몸을 가리지도 안잖아..너의 보지에서는 계속 나의 좆물이



흐르고 있고..인생이 다 그런거 아니겠어?.."





송기장이 카메라에서 새로운 테이프를 꺼냈다..





"자,오늘꺼 하나 그리고 예전꺼 하나 그리고 저기~"





손으로 유리를 가리켰다..난 뒤를 돌아보았다..유리안에 그는 또 다른 테이프를 흔들며 웃고 있었다.





"내가 야동이라도 보라고 저 놈한테 복사 해줬거든.."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