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r worker - 단편1장(2)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Under worker - 단편1장(2)
최고관리자 0 21,585 2022.10.22 19:14
야설닷컴|야설-Under worker - 단편1장(2)


"현다이에서 접촉을 시도한 걸로 조사됐어요"





"현다이? 이런 젠장......."





"이건승대표는 연락 해 봤어?"





"전화 안받으세요...며칠째..."





이미 방송 스케줄이 다 잡힌 상태에서



일방적인 서플라이의 취소는 홈쇼핑사의 이미지엔



엄청난 타격을 주는 핵탄두나 다름없는 공격이다.





이사진은 물론 경영진 모두와 



스텝들까지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던



유난미 얼굴만 바라보고있는 상황이였다.



남편 창경도 이번에는 어찌 손을 도리가 없는 모양이다



난미는 조용한 휴게실에 가서 어디론가 전화를 건다.



여전히 받지않는 이건승의 핸드폰에 결국 메세지를 남긴다.





띵 [건승씨 이러시면 안되쟎아요...혹 제게 서운한일있어서...]





한참을 기다려도 대답없던 건승



난미는 모든걸 포기하고 책상에 앉아서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리는 찰라...





띵 [아 미안해요...본사 방침이라서...미안해요]





띵 [그럼 이번 방송시간만이라도...부탁할께요]





띵 [기존의 고객들이 가격차이때문에 컴플레인이 심하네요]





띵 [부탁드리겠습니다...이번 방송만이라도.....]





띵 [난미씨가 남편을 배신못한것처럼 저도 제 고객에게는...]





난미는 이제서야 건승의 마음을 직감한다.



남미는 한 동안 그에게 답장을 하지못한다.



그리고 사색에 잠기는 난미는 조정실에서



바쁘게 돌아다녀야 할 남편이 국장실에 서 있자



아랫입술을 깨물고는 결심한듯 메세지를 보낸다.





띵 [오늘 어때요? 저녁 하실래요?]





띵 [역시 스마트 하신대요? ㅎㅎㅎ]









PM 8:20





Hotel Intercontinental





레드와 다크 블루로 꾸며진 비잔티움 호텔룸



루치아노 파파로티의 음악이 은은하게 흐른다.



서울의 야경이 펼처진 창가의 한쪽 벽면에



곱게 단정하고 묶은 머리가 급하게 풀린 채로



한 여인이 벽에 밀려 기대어있고 셔츠는 풀러져있다.





사내는 여인의 검은 브라를 겉어 내고는



이미 오똑하게 발기된 풍만한 그녀의 젓가슴 위에



올려진 유두를 번갈아 가며 입속 넣고 오믈거린다.





대한민국 최초 1세대 쇼 호스트 7년차의 난미는



눈을 감고 고개를 돌려 건승의 애무를 받아들이지만



결국 흥분의 정수로 올려주는 한 남자의 애무를 



받아들이는 한 여자의 감성을 비껴갈 수는 없었던지



밀치던 두팔로 건승의 목을 감싸 안고 신음하기 시작한다.





"흐으으으으으윽!!!!!!"





곧이어





난미의 흰색 셔트는 그녀의 몸에서 벗기어져



붉은 카페트 위로 힘없이 떨어지고는 또 다시



그녀의 검은브라가 셔츠 옆으로 떨어진다.





중년의 사내 이건승은 그렇게 미모의 쇼호스트의



몸을 감싸고있는 옷자락을 하나씩 벗기어내고 있었다.





"건승씨....어흐으으으윽!!!!!"





"이제 몸이 좀 풀려요? 난미씨?"





"어우 몰라요...이 나쁜 남자...어흑..."





어깨를 뒤틀면서 건승에게 십여분 째 



가슴 애무를 받고있는 난미의 얼굴은 이미 홍조를 띤다.



건승이 난미의 스커트 지퍼를 찾아내려하는데 쉬지않자



난미는 스스로 자신의 옆부분에있는 지퍼를 내려준다.



그리고 검은 브라옆에 내동댕이 쳐지는 검정 스커트





이제 난미는 검은 팬티와 검은 스타킹을 신고



검정 하이힐을 신은채로 벽에 기대어



풀러내린 긴 머리카락을 날리는 섹시한 모습으로



외간남자, 아니 자신의 성공을 움켜쥔 서플라이어



부베리 한국 법인장 이건승에게 몸을 바칠 준비를 끝낸다.









같은 시각





남편 성창경은 국장과 고깃집에서 소주를 한다.



창경은 국장과의 대화중에도 연신 핸드폰을 확인한다.



국장은 왜 그런지 이미 다 알고있었다.





"뭘 그렇게 기다려임마...너 여자 생겼냐?"





"아녀 집사람이요..."





"유난미? 왜?"





"아니 아까 거래처 간다고 했는데 연락이없네요"





"거래처갔음 비즈네스 중이겠지 뭔 연락을 기다려?"





"그래두요..."





"짜식 참...나오면 마누라가 아니고 직장 파트너야"





"알아요 국장님...그래두 신경이 쓰이네요"





"아 그럼 집에 들여 앉혀!!!!! 뭐 짜식이...그리 좁아터져?"





"아이 ㅎㅎㅎ 알았어요..."





"왜 네 집사람 누가 엎어갈까 겁나냐?"





"겁은요...아시쟎아요 난미는 그럴 위인도 못돼요 헤헤헤"





"그래 설령 그렇다해도 그렇게 믿고 사는거야 그게 부부야..."





"설령이요???"





"아니 이를테면 그렇다는 얘기지...짜식...아이 빨리 마셔"





"네에......."





소줏잔을 비우는 설국장



그의 눈가엔 안쓰러운 표정의 여운이 감돈다.



그렇게 설국장과 성차장의 취기가 오르는 그 시간





출렁 출렁 출렁~~~~~~





하얗고 미끈하게 뻣은 난미의 두 다리는



수줍은 모습으로 조금씩 벌어지고 있었고



그 사이에 들어가있는 이건승은 단단하게 발기된



제법 튼실한 페니스를 그렇게도 고대했던



유명 쇼호스트 유난미의 몸속에 넣고 만다.





"아!!!!!! 아파...아파요!!!!! 어흐흐흑...세상에..."





난미의 비명은 아랑곳하지않고 



처음부터 강렬하게 피스토닝을 하는 이건승



건승은 난미를 정복하는 장수의 기분으로 



그녀의 몸속을 곳곳이 누비며 정복하기 시작한다.



난미는 그렇게 잘생긴 단단한 페니스의 맛을 본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