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남편의 스와핑제의 그리고 파멸로가는 지름길 - 1부3장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실화)남편의 스와핑제의 그리고 파멸로가는 지름길 - 1부3장
최고관리자 0 20,300 2023.06.14 06:03
야설닷컴|야설-(실화)남편의
(실화)남편의 스와핑제의 그리고 파멸로가는 지름길 3화 드디어 3화이군요.많은 분들이 열람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제가 얼마전에 격었던 어떤 부부의 이야기라서 참으로 씁쓸한 이야기지만 이이야의 연제를 허락하신 관계자여러분에게 감사합니다. 3화 남편의 거짓말 현수는 다음날 마음이 편하지를 않았다. 남편의 인터넷을 통한 만족을 인정해야하는지 말아야하는지, 오늘은 눈까지 오는데다가 남편은 늦게온다고 전화가왔다. "혹시 이사람 바람피우는것 아닐까?" 자신은 그렇게 생각했다.부부생활에서도 항시 그녀는 남편에게 미안한감이있다.남들은 남편을 보좌한다고 하지만 그녀는 아무것도 모르는 쑥맥이니 더욱더 남편에게 옥죄는 것같았다. *.* 창호는 준원의 뒤를 따라서 전철에 올랐다. 역시나 전철않은 사람이 미었다.전철로 두정가장이지만 사람들은 종점 직전인데도 엄청난 인파로 전철을 가득매웠다. 잠시뒤 목동역을 지나 신정역 플레폼에 전철이 서자 준원 앞에있던 여자가 갑자기 쓰러진것이다. 창호는 놀라지만 준원은 아무일없다듯이 전철에서 내렸다. 창호는 그의 뒤를 따라서 전철역 에스컬레이터를 타고서는 뒤에 쓰러저있던 아가씨가 걱정되는지 계속 처다보았다. 역무원들이 급하게 내려갔고 그광경을 보던 창호는 어이가없었다. 그런 준원은 창호에게 말을 했다. "창호씨 그냥 신경끄세요." "네?" "올라가서 이야기하지요." 그이후로 준원은 아무말없이 전철역 계촬구에 다다랐다. 표를꺼내들고 계촬구를 두사람은 나왔다.4번출구로 움직이는 준원을 따라서 창호는 따라갔다. 사우나 입구라고 적혀있는 간판이 보이자 글로 들어갔다. 따라간 창호는 계단에 앉아있는 준원을 보고 옆에 앉았다. "집이 이건물인가봐요?" "아니요." "그럼 왜?" "자요." "헉!" 투명한 점액이 준원의 검지와 중지를 흐르고있엇다.조명빛에 비춰지는 점액은 창호의 머리속에서 번쩍 뜨이는것이있었다. "여자의 애액이군요!" "맞습니다." "그럼 그아가씨가 쓰러진것은?" "제가 좀 장난을 처줬지요." "아니 전철타고 내리는데 5분거리를.." "정확히 3분입니다." "말도않되!그정도면 넘처서 흐르잖아요.그렇다면 오르가즘을 맞봤다는것인데요?" "그정도는 아니지요.짧은 순간에 그렇게는 못하지만 잠깐의 장난은 재미지요." "아~!" 감탄할수밖에 없다.단순히 손가락 두개로 모르는 여자의 질안을 휘저어서 3분도 않되는 시간동안 저렇게 젖게 하다니 자신은 현수에게 해보지도못한것이다. 놀라웠다. 준원은 길을 재촉했다.밖에서는 눈이 엄청나게 쏟아지고있엇다. "꽤싸이募쨉??" "네." 여관골목을 들어서자 좌우로 집이 5채가 서있엇다. 왼쪽에서 3번째찝에 여성둘이 그둘을기다리고있었다. 그둘은 준원을보고 얼른오라고 손짓했다. "늦었잖아." 두사람은 이구동성으로 소리를 질렀다. "미안.키있으면서 왜 않들어가고." "키앉가지고왔어!뒤에 있는 사람이 전화의 그사람?" "응." "안녕하세요." 두아가씨의 씩씩한 인사에 당황했다.마치 친자매처럼 보이는 두아가씨는 창호에게 윙크를 보냈다. 창호는 준원의 집에 놀랄수밖에 없었다. 집은 작지만 마치 부자집 디자인을 보는것 같은 정원에 아기자기하게 만드렁진 정원 눈문에 그렇지만 아름다운 집이었다. 준원은 집의 대문을 열고 대문않에 있는 쓸기를 이용해서 개단에 눈을 치우기 시작 작했다.아직 애액이 묻어있는 오른손대신에 왼손으로쓸기 힘들어 보였다. "저주세요." 창호는 준원게 쓸기를 받아서 눈을 치m다. 먼저 올라간 두 아가씨는 현관문을 열고 먼저 집에 들어갔다. 둘이서 계단과 마당 눈을 치우고 현관에 들어서자 창호는 놀라고 말았다.집밖같의 배경만큼 아름다운 집안의 실내장식에 말이다. 신발을 벋고 먼저들어간 준원은 화장실부터 들어갔다. 볼일을 보고 나오면서 창호는 집안의 인테리어에 감탄하면서 구경을 했다. "대단해!" 화장실에서 나오던 준원은 말을 한마디 했다. "우리집에 오는 사람들을 같은 말을 하지요." "그래요." "네." "처음으로 집짓고 한동안 우리집은 집구경하고싶은 사람들이 많아서 북세통이었어요." "아 그렇게 생각했어요." "앉으세요." "네." 오른손을 보고 창호는 준원에게 말했다. "아직 씻지않으셧군요?" "아!이것은 좀있다가 좋은것을 보여드리지요." 현관옆에있던 계단에 준원은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윤주야,현주야 이제내려와." "응." 잠시있다가 두사람은 계단을 내려오기 시작했다.준원은 둘을 맞으면서가볍게 입마춤을 했다.창호가 놀란것은 다음이었다. 4화에 계속 으아 3화에 정사씬을 쓰려고했는데 죄송합니다.4화부터 7화까지 이제 본격적인 내용에 들어갑니다.좀 불만족스럽더라도 이해해 주세요.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